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황의조 깜짝 발탁, 결국 손흥민 때문이었다

뉴스듣기


축구

    황의조 깜짝 발탁, 결국 손흥민 때문이었다

    뉴스듣기

    유럽리거 3명의 합류시기 여전히 미정

    손흥민과 황희찬, 이승우의 합류 시기가 불분명한 가운데 같은 유럽리거인 석현준보다 한창 시즌이 진행 중인데다 활약이 좋은 황의조의 발탁은 김학범 감독에게는 당연한 선택이었다.(사진=대한축구협회)

     

    결국 황의조(감바 오사카)의 발탁은 손흥민(토트넘) 등 유럽리거 3명의 합류 시기가 불명확하기 때문이다.

    김학범 23세 이하 축구대표팀 감독은 16일 서울시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나설 20명의 명단을 공개했다.

    예상대로 공격수 손흥민과 골키퍼 조현우(대구)가 와일드카드로 발탁됐고, 공격수 황의조도 와일드카드로 뽑혔다. 5명의 공격진 가운데 나상호(광주)를 제외한 4명이 해외파로 구성된 화려한 구성이다.

    두 번의 아시안게임 참가 경험이 있는 김은중 코치도 “역대 최고의 공격 구성이라고 생각한다. 선수 개인의 능력이나 득점력이 좋아 기대가 크다”고 평가했을 정도다.

    하지만 화려한 구성의 이면에는 고민도 분명하다. 손흥민과 황희찬(잘츠부르크), 이승우(베로나)의 합류 시기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김학범 감독은 고려하지 않고 있지만 최악의 상황에는 이들 셋 없이 조별예선을 치러야 할 수도 있는 상황이다.

    김학범 감독은 “손흥민과 황희찬, 이승우의 합류 시기가 불분명한 상황이다. 현재 소속팀과 조율 중이나 경우에 따라 나상호 혼자 예선을 치를 수도 있는 상황이라 와일드카드 한 장을 더 공격수로 사용했다”면서 “손흥민이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는데 제외할 수는 없었다. 팀에 꼭 필요한 선수다. 합류가 늦으면 현지 적응에 어려움을 겪게 되는 만큼 최대한 빨리 합류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자칫 3명의 유럽리거 없이 예선을 치를 수도 있는 상황에서 섣불리 석현준(트루아)의 발탁도 강행할 수 없었다. 이 때문에 아시아 무대에서 활약하는 공격수의 선발이 불가피했다. 여기에 최근 황의조가 소속팀에서 뛰어난 경기력을 보여주고 있다는 점도 고려했다.

    ”(황의조는) 석현준과 비교하자면 현재 컨디션이 굉장히 좋다. 생각의 차이는 있을 수 있지만 모든 책임은 내가 다 질 것”이라는 김학범 감독은 “능력이 없어 선발되지 않은 것이 아니다. 우리가 추구하는 방향과 정체성에 따라 선수를 선발했다. 나는 학연과 지연 속에서 살아남은 사람이다. 내 목표는 팀이 금메달을 꼭 따서 모든 선수가 원하는 것을 이루는 것이다. 어느 한 개인의 팀은 아니다”라고 힘주어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