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축구

    '16강 확정은 칠레전에서' U-17 축구, 프랑스에 패배

    U-17 축구대표팀.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17세 이하(U-17) 축구 유망주들이 프랑스에 패했다.

    김정수 감독이 이끄는 U-17 대표팀은 31일(한국시간) 브라질 고이아니아 세히냐 경기장에서 열린 2019년 국제축구연맹(FIFA) U-17 월드컵 C조 2차전에서 프랑스에 1대3으로 졌다. 아이티와 1차전 2대1 승리에 이은 1승1패,

    프랑스는 2001년 대회 챔피언. U-17 대표팀의 상대 전적에서도 두 번 만나 두 번 모두 패한 상대다.

    김정수 감독은 수비를 강화하고, 역습으로 맞섰다.

    하지만 프랑스의 화력은 강했다. 전반 17분 아느로 칼리뮈앙도 무잉가가 선제골을 터뜨렸고, 전반 42분 티모티 펨벨레가 추가골을 기록했다.

    한국은 전반 7분 오재혁의 슈팅이 크로스바를 넘어갔고, 전반 25분 엄지성의 중거리 슈팅은 골키퍼에 막혔다. 전반 기록한 슈팅의 전부였다. 프랑스의 슈팅은 10개(유효 슈팅 6개)였다.

    후반도 상황은 비슷했다. 한국도 공세를 펼쳤지만, 프랑스 수비를 뚫지 못했다. 결국 후반 33분 이사크 리하지에게 세 번째 골을 허용했다. 후반 44분 정상빈이 1골을 만회했지만, 승부를 바꾸지는 못했다.

    프랑스는 2승 승점 6점으로 16강 티켓을 획득했고, 한국은 11월3일 칠레와 3차전을 통해 16강 진출을 노린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