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재명, 탈당 겨냥 "경기 질 것 같아 그런다…세대교체해야"



국회/정당

    이재명, 탈당 겨냥 "경기 질 것 같아 그런다…세대교체해야"

    핵심요약

    민주당 이재명 대표 "입당도 자유, 탈당도 자유"
    임종석 등 컷오프 반발에 "안 아픈 손가락 없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8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매직짐 휘트니스에서 열린 직장인 간담회에서 발언을 하는 모습. 국회사진취재단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8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매직짐 휘트니스에서 열린 직장인 간담회에서 발언을 하는 모습. 국회사진취재단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최근 당내 공천 갈등에 탈당자가 속출하는 점에 대해 "경기하다가 질 것 같으니 경기 안 하겠다, 이런 건 별로 국민들이 보시기에 아름답지 않을 것"이라고 평했다.

    이 대표는 28일 서울 서대문구 홍제동의 한 피트니스센터에서 직장인 정책 간담회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입당도 자유고 탈당도 자유"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규칙이 불리하다고, 경기에서 이기기 어렵다고 해서 중도에 포기하는 건 자유지만, 그게 마치 경기 운영에 문제가 있는 것처럼 말을 하는 것은 옳지 않다"며 "경쟁의 과정에서 국민, 당원이 선택하는 걸 어떻게 하겠느냐"라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강물이 흘러서 바다로 가는 것처럼 또 세대 교체도 있어야 하고 새로운 기회도 주어져야 하고, 특히 우리 국민들의 눈높이에 맞는 선수 선발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변화에는 반드시 소리가 날 수밖에 없다. 조용한 변화라고 하는 것은 마치 검은 백조 같은 것"이라며 "어떻게 자신들의 기득권이나 기성의 위치를 잃게 되는데 가만히 있겠느냐"고 지적했다.

    또 "구태의연한 기득권들 그대로 다 은둔시키고 자기 가까운 사람이라고 꽂아 넣는 국민의힘 식의 공천, 민주당은 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8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매직짐 휘트니스에서 열린 직장인 간담회에서 발언을 하는 모습. 국회사진취재단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8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매직짐 휘트니스에서 열린 직장인 간담회에서 발언을 하는 모습. 국회사진취재단
    이 대표는 최근 공천을 둘러싼 노웅래·홍영표 의원,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 등의 반발에 대해 "열 손가락 깨물어서 안 아픈 손가락 없다"면서 "같은 뿌리에서 나왔고 같은 기둥 속에 큰 줄기를 함께 한다. 우리는 명문(이재명+문재인)정당"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도 "갈등과 반발은 필연적"이라면서 "국민의힘이 하는 것처럼 해당 지역의 기득권, 다선 의원 중심으로 경선하거나 아니면 힘센 사람 중심으로 공천하면 변화는 없지만 혼란이나 갈등은 적을 수 있다"고 반박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