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올림픽 우승자 2명 포함 러시아 선수 4명, 도핑 의혹…징계 예정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스포츠일반

    올림픽 우승자 2명 포함 러시아 선수 4명, 도핑 의혹…징계 예정

    뉴스듣기

    도핑 규정 위반으로 징계 대상이 된 안드레이 실노프 (사진=연합뉴스)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2명을 포함한 러시아 육상 선수 4명이 금지약물 복용을 포함한 도핑 규정 위반으로 기록 삭제와 출전 정지 징계를 받을 전망이다.

    세계육상연맹 윤리위원회는 28일(한국시간) "안드레이 실노프, 나탈리야 안추크, 옐레나 소볼레바, 옥사나 콘드라체바 등 4명을 징계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리위원회는 2016년 7월 러시아의 조직적인 도핑을 폭로한 '맥라렌 리포트'가 제기한 러시아 선수 4명의 도핑규정 위반 의혹을 증거로 인정하기로 했다.

    징계 대상 선수 4명은 스포츠중재재판소(CAS)에 세계육상연맹을 제소할 수 있다.

    실노프는 2008년 베이징올림픽 남자높이뛰기 우승자다. 안추크는 2012년 런던올림픽 여자 400m 허들 챔피언이다.

    둘은 도핑 규정 위반 시기에 따라 올림픽 메달이 박탈될 수 있다.

    여자 중거리의 사볼레바와 해머던지기 콘드라체바도 국제무대에서 경쟁력 있는 선수로 통했다.

    징계 대상인 4명은 은퇴했거나, 사실상 국제대회에는 출전하지 않는 터라 선수 자격 정지 처분은 큰 의미가 없다.

    2015년 11월부터 국제대회 출전이 제한된 러시아 육상 전체에는 악재가 될 수 있다.

    세계육상연맹은 3월 13일 이사회에서 러시아 육상 선수의 도쿄올림픽 출전 선수를 10명으로 제한하고, 러시아육상연맹(RusAF)에 제재금 1천만달러(약 122억5천만원)를 부과했다.

    세계육상연맹은 "RusAF가 과거의 악습을 끊는 과감한 변화를 택하지 않으면 예전의 지위를 회복할 수 없다"고 밝혔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