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꺅! 커리다" NBA 슈퍼스타 커리 첫 내한

뉴스듣기


농구

    "꺅! 커리다" NBA 슈퍼스타 커리 첫 내한

    • 2017-07-26 22:03
    뉴스듣기

    비공개 일정에도 골수 팬, 하루종일 공항 대기 커리 "기분 좋다"며 엄지척

    스테픈 커리(사진=연합뉴스)

     

    미국 프로농구(NBA) 슈퍼스타 스테픈 커리(29·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가 26일 김포국제공항 비즈니스항공센터(SGBAC)를 통해 우리나라를 처음 방문했다.

    커리는 이날 친동생 세스 커리(댈러스 매버릭스)와 관계자들과 함께 중국 항저우에서 자신의 전용기를 타고 입국했다.

    저녁 8시쯤 도착한 커리는 방한 소감을 묻는 말에 "기분 좋다"라며 짧게 답했다.

    그는 준비된 차량에 오르기 전 입국장 밖에서 기다린 50여명의 팬에게 다가가 사인을 하는 등 팬서비스를 톡톡히 했다.

    커리는 환호하는 팬들에게 두 손을 들고 "진정하라"며 웃음을 띠기도 했다.

    수 분간 '미니 사인회'를 한 커리는 손을 흔들며 팬들에게 고마움을 표현했다.

    동생 세스 커리는 상기된 표정으로 직접 휴대폰으로 팬들의 환호를 영상 촬영하는 등 팬들과 호흡하기도 했다.

    이날 김포공항 비즈니스항공센터 입국장엔 오전부터 NBA 팬 수십 명이 몰려 커리의 인기를 방증했다.

    주최 측은 커리의 입국 일정을 공개하지 않았지만, 팬들은 각종 인터넷 커뮤니티를 통해 커리의 입국 정보를 유추했고, 인천국제공항과 김포공항으로 나뉘어 커리를 기다렸다.

    운좋게 김포공항을 택한 NBA팬 수 십명은 커리를 직접 눈에 담았다.

    이날 커리의 사인을 받은 박상우(20)씨는 "매우 더워 힘들었지만, 오전 10시부터 기다린 보람이 있다"라며 활짝 웃었다.

    커리는 미국계 스포츠 브랜드인 '언더아머'의 초청을 받아 중국 베이징, 청두, 항저우, 서울을 방문하는 아시아 투어를 진행 중이다.

    중국에서 행사를 마친 커리는 27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리는 '언더아머-스테판 커리 라이브 인 서울' 행사를 통해 국내 팬과 만난다.

    28일 오전엔 서울 강남구 언더아머 매장에서 비공개 팬 미팅에 참가하고 오후엔 지상파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 녹화에 참여할 예정이다.

    커리는 2009년 신인드래프트를 통해 NBA 골든스테이트에 입단했다.

    입단 초기만 해도 작은 키(190.5㎝)에 체격 조건이 좋지 않아 많은 기대를 받지 못했지만, 탁월한 슈팅 능력을 바탕으로 NBA의 역사를 새로 썼다.

    그는 2015년과 2016년에 2년 연속 NBA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됐다.

    특히 2015-2016 시즌엔 1위표 131표를 모두 휩쓸어 NBA 사상 처음으로 만장일치 MVP에 올랐다.

    그가 받는 연봉도 세계 최고 수준이다. 지난 시즌을 마친 뒤 자유계약(FA)선수가 된 커리는 골든스테이트와 5년간 2억100만 달러(약 2천250억원), 한 시즌 평균 4천20만 달러에 재계약을 맺었다.

    이는 NBA 사상 최고 대우로 마이클 조던(은퇴)과 르브론 제임스(클리블랜드·이상 한 시즌 평균 3천300만 달러)를 압도하는 수치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