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나도 저사람 처럼?'...靑 '채동욱 대응'에 공무원들 '식은땀'

뉴스듣기


대통령실

    '나도 저사람 처럼?'...靑 '채동욱 대응'에 공무원들 '식은땀'

    뉴스듣기

     

    박근혜정부가 들어선 지 7개월이 다가오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은 지난달 26일 정부 출범 반 년을 맞은 시점에 열린 수석비서관회의에서 "6개월 동안 거의 휴일 없이 국정과제와 국민의 안정적 삶을 위해 시간을 쪼개가며 지내왔다. 그래도 저에게 주어진 하루는 짧았다"고 소회를 밝혔다.

    박 대통령의 6개월은 국정을 장악해 가는 과정이기도 했다. 박 대통령이 국정을 장악할 수 있는 최고의 무기는 인사권. 인사권을 바탕으로 정부와 공기업, 공공기관을 자신과 철학을 공유하는 사람들로 채워왔고, 이 작업은 현재도 진행중에 있다.

    권력기관과 사정기관 수장을 교체하면서는 잡음이 일 수밖에 없다. 경찰청장은 임기를 보장하겠다던 약속을 뒤집고 김기용 청장을 이성한 청장으로 바꿨다. 양건 전 감사원장도 권력과의 갈등 끝에 헌법상 보장된 임기를 1년 7개월이나 남겨두고 물러났다.

    전임 이현동 청장이 2년 6개월을 재직하다 물러난 국세청장에 현 김덕중 청장이 오르는데는 별무리가 없었지만 사실상 전 정부에서 확정된 채동욱 검찰총장의 경우 현정권과 극심한 갈등관계에 있음은 주지의 사실이다.

    이렇게 놓고 보면 전통적인 권력기관 또는 사정기관으로 불리는 검찰총장, 경찰청장, 국정원장, 감사원장, 국세청장 자리 가운데 3곳이 적지 않은 갈등을 겪었거나 겪고 있는 셈이다.

    특히 채동욱 검찰총장의 혼외아들설과 관련해서는 박근혜 대통령까지 나서 채 총장의 공직윤리 문제를 거론하며 법무부 장관의 감찰 지시를 적극 옹호하고 있다.

    불법 사찰설이 불거지자 민정수석실은 이를 강력히 부인하면서 의혹이 보도된 이후 특별감찰반을 편성해 광범위한 조사를 벌인 사실을 인정했다.

    혼외 아들설 보도와 관련해 조선일보와 청와대는 서로 협력하거나 공동보조를 취하지 않았다고 극구 부인하고 있다. 하지만 유학기록부와 학교생활기록부 등 공적 영역의 조력이 없이는 확보가 불가능한 기록들이 언론에 보도돼 청와대 배후설, 청와대 기획설 등이 가라앉지 않고 있다.

    권력기관이 '박근혜 사람들'로 채워지고 이에 반발할 경우 채동욱 검찰총장과 같은 운명에 처할 수 있다는 생각이 퍼지면서 공무원사회가 바짝 긴장하고 있다.

    한 전직 검찰 간부는 "공작의 음험한 냄새가 난다", "이 모든 게 김기춘 비서실장과 홍경식 민정수석이 온 이후에 나타나고 있다"며 두 사람의 퇴진 필요성을 언급했다.

    힘없는 일반 공무원들이 느끼는 공포감은 더하다. 한 중앙부처의 간부급 공무원은 "이번 검찰총장 사태를 보면서 사정기관의 힘을 다시 느꼈다. 사실 그전까지는 별다른 생각이 없었는데 이 정권이 무섭다는 것을 실감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이 분기점인 것 같다. 공무원으로서 어느 술자리에서도 말이나 행동을 조심해야한다는 것을 환기하게 됐다"고 말조심, 행동조심에 들어가겠다는 뜻을 밝혔다.

    또 다른 중앙부처 공무원도 "채 총장 문제에 대한 청와대의 대응 모습을 보면서 정권이 무섭다는 생각을 새삼 깨쳤다"고 두려움을 감추지 못했다.

    한편 일반 국민들은 채동욱 검찰총장이 사의를 표명하기까지 정치적 외압이 있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