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AZ백신 예방효과 감소 현저"…고령층 4개월 뒤 추가접종

뉴스듣기


보건/의료

    "AZ백신 예방효과 감소 현저"…고령층 4개월 뒤 추가접종

    뉴스듣기
    핵심요약

    AZ 백신 주로 맞은 고령층, 3개월 뒤부터 효과↓
    화이자 접종군은 2차 접종 후 5개월까지 유지돼
    "추가접종할 경우 델타변이 감염 예방에도 효과"
    "돌파감염자는 추가접종 필요성 낮아…항체 생겨"

    서울 양천구 힘찬병원을 찾은 어르신이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접종을 하는 모습. 황진환 기자서울 양천구 힘찬병원을 찾은 어르신이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접종을 하는 모습. 황진환 기자방역당국이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의 예방효과가 시간이 지날수록 다른 백신에 비해 빠르게 떨어진다며 이 백신을 주로 접종한 60대 이상은 접종완료 후 4개월 뒤부터 추가접종을 받아야 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추진단은 현재 6개월 이후인 추가접종(부스터샷) 간격을 60대 이상은 4개월, 50대는 5개월로 단축 조정한다고 17일 발표했다. 전날 예방접종전문위원회 심의를 거쳐 확정됐다.

    이에 따라 현행 6개월인 추가접종 간격이 △60세 이상 고령층 △감염취약시설(요양병원·시설, 각종 사회복지시설 등) 입원·입소·종사자 △의료기관 종사자 △기저질환자 등은 4개월 이후로 단축된다.

    50대 연령층과 우선접종 직업군(군인, 경찰, 소방 등) 등은 5개월 이후로 단축 조정된다.

    정부는 코로나19 백신의 접종 효과가 3~5개월부터 떨어지기 때문이라며 단축 조정의 배경을 밝혔다. 특히 이중 아스트라제네카의 감소 효과가 다른 백신에 비해 현저하다고 설명했다.

    이 때문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주로 맞은 60대 이상은 추가접종 간격을 4개월로 바짝 당겼다는 설명이다. 앞서 정부는 백신 접종 초기 특이 혈전증 발생 우려가 있어 아스트라제네카 접종 연령을 50대 이상으로 제한한 바 있다.
    최은화 예방접종전문위원회 위원장(서울대 어린이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이 17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접종 계획 등에 관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최은화 예방접종전문위원회 위원장(서울대 어린이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이 17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접종 계획 등에 관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예방접종전문위원회 최은화 위원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고령층과 감염취약시설의 경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은 경우가 대부분"이라며 "국내와 영국 자료에서 아스트라제네카 기본 접종 후 감염예방 효과의 감소하는 정도가 mRNA 백신에 비해 더 현저하게 떨어진다는 보고가 있다"고 밝혔다.

    실제로 국내 코로나19 백신접종군 대상으로 백신별 항체 형성 및 지속능을 분석한 결과, 아스트라제네카 접종군은 2차 접종 후 3개월 이후부터 중화항체가가 점차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화이자 접종군은 2차 접종 후 5개월까지 항체가가 유지돼 상대적으로 높은 지속성을 나타냈다.

    최 위원장은 "고령층은 예방접종 효과가 감소에 따라 위중증 또는 사망의 위험이 높기 때문에 접종간격을 단축시킴으로써 더 적극적으로 보호해야 될 대상으로 결정했다"며 "50세 연령은 추가접종 간격을 6개월에서 5개월로 앞당기는 정도로 해도 접종 예방효과가 증가될 수 있다는 이스라엘의 연구 결과를 근거로 해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추가접종을 할 경우 기존보다 감염력이 강한 델타변이바이러스 감염 예방에도 효과가 있다고 방역당국은 설명했다.

    백신별 항체 형성 및 지속 능력에 관한 국내 연구에 따르면, 아스트라제네카 접종군, 화이자 접종군, 교차접종군에서 표준주 대비 델타 변이주에서의 중화능이 2~4배 감소했다. 중화능은 바이러스를 무력화할 수 있는 능력으로 그만큼 델타 감염예방이 어렵다는 뜻이다.

    최 위원장은 "최근 델타 변이가 굉장히 급격히 유행하고 있는 이스라엘에서 5개월부터 추가접종을 시행했고 그 이후 백신의 예방효과가 10배 내지는 20배로 증가했다"며 "즉 발생률과 위중증화율이 각각 10분의 1 또는 20분의 1로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단 접종을 완료했음에도 코로나19에 확진되는, 이른바 돌파감염자에 대해서는 추가접종의 필요성이 떨어진다고 설명했다.

    최 위원장은 "개인적인 의견이지만 돌파감염으로 코로나19에 확진된 경우 제가 볼 때는 추가접종이 필요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자연감염으로 확진됐다가 치유된 경우 항체가 만들어지기 때문이다. 이런 상황에서 추가접종을 할 경우 예방효과가 얼마나 지속될지 등에 대한 명확한 연구는 제시되지 않았다고 최 위원장은 전했다.

    최 위원장은 "추가접종으로 인한 예방효과가 얼마나 지속될지에 대한 부분이 명확하게 나타나지 않기 때문에 돌파감염 된 경우 추가접종을 하지 않아도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추가접종의 효과가 얼만큼 지속될지, 몇 회 맞아야 하는지도 미지수다.

    최 위원장은 "이번 추가접종이 1회로만 끝날지 앞으로 더 필요할지에 대해서는 아직까지는 모르는 상황"이라며 "변이주의 상황 그리고 효과의 추가접종으로 인한 관찰 결과를 조금 더 살펴봐야 할 것으로 생각된다"고 전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