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도이치 주가조작' 수사 진척…與 "김건희 비리 의혹 조각 맞춰져"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국회/정당

    [영상]'도이치 주가조작' 수사 진척…與 "김건희 비리 의혹 조각 맞춰져"

    뉴스듣기
    핵심요약

    與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 권오수 회장 구속되자 총공세
    "나라 얼굴 대표하는 대통령과 그 부인의 문제, 철저한 국민적 검증 대상"
    "본인 향해 제기되는 모든 의혹 직접 소상히 해명하고 국민 앞에 나서라"
    윤호중 원내대표도 "김건희 선량한 투자자 내지 단순한 전주로 보기 어려워" 연루 의혹 제기

    연합뉴스연합뉴스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과 관련해 김건희씨의 10억원 계좌를 관리하던 이정필씨가 검거되고, 권오수 도이치모터스 회장이 구속되자 17일 "윤석열 후보 부인 김건희씨를 둘러싼 비리 의혹들이 하나둘 조각이 맞춰지고 있다"고 저격했다.

    송 대표는 이날 오전 선거대책위원회 총괄본부장단 회의에서 "대한민국의 얼굴을 대표하는 대통령과 그 부인의 문제는 철저한 국민적 검증의 대상이 돼야 한다"며 "본인을 향해 제기되는 모든 의혹을 직접 소상히 해명하고 국민 앞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송 대표는 "김건희씨는 권 회장, 이씨 등과 수백억대의 주가조작을 공모했다는 의혹을 받아 왔다"라고 강조했다.

    송 대표는 이어  "김씨가 도이치모터스 전환사채를 헐값에 넘겨받아 막대한 차익을 얻았다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며 "주가조작 혐의가 상당 부분 사실로 드러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핵심 당사자인 김씨에 대한 수사는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도 지적했다.



    윤창원 기자윤창원 기자송 대표는 또 조국 전 법무부장관도 언급했다. 그는 "(윤 후보가) 표창장 하나 갖고 검찰을 총동원돼 한 집안을 풍비박산내고도, 그와 비교도 안되는 본인과 일가의 악질적 비리 혐의에 대해 윤 후보는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라며 "내로남불에다 유체이탈"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에 대한 분명한 입장을 밝혀야 할 김건희씨는 공식 석상에 나타나지 않고 있다"며 "대단히 부적절하고 국민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윤호중 원내대표 또한 "김건희씨가 주가조작의 단순 가담자가 아닌 것을 뒷받침할 정황과 증거가 속속 밝혀진다"며 공세를 퍼부었다.

    윤 원내대표는이어 "김건희씨를 선량한 투자자 내지 단순한 전주로 보기 어렵다. 특수통 출신 남편인 윤 후보가 보더라도 그럴 것"이라고 윤 후보와의 연결시키기도 했다. 그러면서 "김씨가 주가조작에 적극적으로 가담한 사실이 드러나면 야당 대선 후보 부인이 선량한 개미를 잡아먹는 악랄한 개미핥기임이 드러나는 것"이라며 "이를 덮기 위해 윤 후보가 자신의 지위를 활용했다면 명백한 직권남용이며 야당 후보 교체라는 초유의 사태에 이를 수 있는 중대사안"이라고 지적했다.

    주가조작 혐의를 받는 권오수 도이치모터스 회장이 지난 16일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출석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주가조작 혐의를 받는 권오수 도이치모터스 회장이 지난 16일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출석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이와 함께 윤 원내대표는 이재명 후보가 재난지원금 추가 지급 논의를 당 대 당 협의로 해달라고 제안한 데 대해서도 거듭 언급했다. 그는 "시간을 더 끌면 국민은 윤석열 후보의 50조원 지급 공약의 진정성을 의심할 것"이라며 "야당 원내대표도 더 이상 끼어들지 말고 오늘이라도 대안을 들고 협상테이블로 나오라"라고 촉구했다.

    이어 "아무리 국민의힘이 민생 외면, 정쟁 특화 정당이라고 하지만 50조원 재난지원금을 후보가 공약으로 내걸었으면 민생에 대해 하는 척 시늉이라도 해야 하는 것 아니냐"라고 압박했다. 그러면서 윤 원내대표는 "야당 원내대표가 다른 말을 한다고 슬그머니 발 빼는 윤 후보 모습도 좀 그렇다"며 "50조원 공약은 그냥 해본 소리인가"라고 했다. 그는 "이제 예산국회기 2주밖에 안 남았다"며 "내년 상반기 정치 일정을 고려한다면 이재명의 25조원, 윤석열의 50조원 논의를 바로 시작해서 결론을 이번 예산안에 반드시 담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