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檢, '아들 50억 퇴직금 수령 논란' 곽상도 자택·하나은행 본점 압수수색

뉴스듣기


법조

    檢, '아들 50억 퇴직금 수령 논란' 곽상도 자택·하나은행 본점 압수수색

    뉴스듣기
    핵심요약

    곽상도, '하나은행 컨소시엄' 구성에 영향력 의혹
    檢, '화천대유 50억 퇴직금' 대가성 의심
    수사팀 구성 49일 만에…곽상도 자택 등 강제수사

    화천대유자산관리 사무실 모습. 이한형 기자화천대유자산관리 사무실 모습. 이한형 기자대장동 개발 특혜·로비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곽상도 전 의원의 아들이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로부터 받은 50억 원의 성격을 규명하기 위한 차원에서 17일 곽 전 의원의 자택과 하나은행 등을 전방위 압수수색 중이다.
     
    서울중앙지검 대장동 개발 의혹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 4차장검사)은 이날 오전 곽 전 의원의 서울 송파구 자택과 그가 사용했던 사무실 등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압수수색을 진행 중이다.

    수사팀은 곽 전 의원의 아들 병채씨가 대장동 개발 민간사업자인 화천대유로부터 퇴직금 등 명목으로 받은 50억 원이 곽 전 의원에 대한 대가성 자금으로 의심하고 수사를 이어왔다.

    수사팀은 화천대유 관계사인 천화동인 5호 소유주 정영학 회계사 등을 조사하면서 대장동 사업이 본격화 된 2015년 곽 전 의원이 화천대유가 포함된 하나은행 컨소시엄 구성에 도움을 줬다는 취지의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황진환 기자황진환 기자검찰은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 부탁으로 곽 전 의원이 하나금융지주 김정태 회장 측에 영향력을 행사해 컨소시엄 무산 위기를 막아준 건 아닌지 사실관계를 파악 중이다. 당사자들은 모두 의혹을 부인하고 있지만, 이번 압수수색 대상에는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도 포함됐다. 이에 앞서 하나은행 컨소시엄 구성 실무를 담당했던 하나은행 이모 부장에 대한 참고인 조사도 수차례 이뤄졌다.

    검찰은 의혹이 제기된 시기인 2015년 곽 전 의원이 대한법률공단 이사장이었다는 점에서 직무와 관련해 금품을 받았다는 뇌물 혐의보다는 공무원의 지위를 악용했다는 논리의 알선수재 혐의 적용 여부를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을 받는 화천대유자산관리에서 퇴직금 50억 원을 받은 곽상도 의원 아들이 지난달 8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남부경찰청에서 조사를 마치고 나오는 모습. 연합뉴스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을 받는 화천대유자산관리에서 퇴직금 50억 원을 받은 곽상도 의원 아들이 지난달 8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남부경찰청에서 조사를 마치고 나오는 모습. 연합뉴스아들 병채씨가 50억 원을 처분하지 못하도록 계좌를 동결하고 두 차례 그를 조사한 검찰은 곽 전 의원도 조만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전망이다. 다만 압수물 분석에 시간이 필요한 만큼, 이번 주중으로 관측됐던 소환 조사 시점은 다소 미뤄질 수 있다. 검찰은 의혹 당사자인 하나은행 관계자 조사도 병행하겠다는 방침이다.

    병채씨는 2015년 6월 화천대유에 1호 사원으로 입사해 근무하다가 올해 3월 퇴사하면서 퇴직금과 위로금 등 명목으로 50억 원을 받은 사실이 9월 말 CBS노컷뉴스 보도로 확인돼 논란이 일었다. 이에 곽 전 의원은 국민의힘에서 탈당한 뒤 지난달 2일 의원직 사퇴 선언을 했고, 11일 국회 본회의에서 사직안이 처리돼 의원직을 상실했다. 곽 전 의원 자택 압수수색은 수사팀 구성 49일 만에 이뤄진 것으로 "늑장조치"라는 비판도 뒤따르고 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