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방역당국 "접종률 90% 달성해도 집단면역 효과 회의적"

뉴스듣기


보건/의료

    방역당국 "접종률 90% 달성해도 집단면역 효과 회의적"

    뉴스듣기
    이한형 기자이한형 기자방역당국이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을 전국민 90%까지 끌어올려고 집단면역 효과를 기대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회의적인 입장을 밝혔다. 접종률을 최대한 높이더라도 접종 가능한 인구가 정해져있고 감염력이 강한 델타형 변이바이러스가 우세종이 되면서다.

    중앙사고수습본부 박향 방역총괄반장은 28일 출입기자단 백브리핑에서 '백신 접종률이 높아질수록 당사자뿐만 아니라 미접종자의 감염도 줄어드는 간접효과가 왜 나타나지 않는지'를 묻는 취재진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날 0시 기준 국내 신규 확진자는 2111명 발생해 20일만에 2천명대를 넘어섰다. 일주일 전인 목요일과 비교하면 670명이나 증가한 수치다.

    이같은 반등세에 대해 박 반장은 "지난주 발표한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 완화로 긴장감을 낮춘 것 같고 이동량 증가 부분의 요인이 있는 것 같다"며 "전문가들도 예방접종 추이를 볼 때 12월 쯤에는 증가할 수 있다고 예상한 바 있다"고 분석했다.

    박종민 기자박종민 기자다만 예방접종률 상승으로 급격한 유행 폭증 사태는 막고 있다는게 방역당국의 입장이다.

    다음달 1일부터 단계적 방역완화(위드코로나)로 유행이 더 확산할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서는 개인 방역수칙 준수를 통해 최대한 억제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박 반장은 "기존의 거리두기 규제 방식이었다면 이제는 개인이 방역수칙을 준수하고 국민 모두가 참여하는 자율방역이 강조된다"며 "구체적으로 추가접종 참여와 백신패스 준수 등의 실행력을 담보하는 게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현재 백신 접종률을 최대한 끌어올리더라도 유행이 자연적으로 억제되는 집단면역 효과는 달성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회의적인 입장을 밝혔다. 앞서 정부는 전국민 70% 접종 완료를 달성할 경우 유행이 억제될 것이라고 전망한 바 있다.

    박 반장은 "최근 델타감염으로 70% 접종률로는 집단면역의 효과가 어려울 것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며 "접종률을 더 높여야 하는데 90%까지 달성하더라도 절대적으로 맞을 수 있는 인구가 정해져있기 때문에 집단면역에 대한 효과 부분은 회의적인 측면이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도 "접종이 가능한 만큼 최대로 맞는 게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