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탄소세' 묻는 元에…洪 "태도 역겨워, 질문 야비하더라"[이슈시개]

뉴스듣기


정치 일반

    '탄소세' 묻는 元에…洪 "태도 역겨워, 질문 야비하더라"[이슈시개]

    뉴스듣기
    핵심요약

    국힘 토론서 洪·元 '탄소세' 문답 여부 두고 언성 높여
    元 "탄소세에 대해 어떤 입장이냐"…잇단 탄소세 질문
    洪 "이재명과 붙을 때 이야기하겠다"…"질문이 야비해"
    토론 후 洪 "탄소세에 대한 의견은 밝힌 바 있어"…
    "'너는 모르지' 하는 듯한 원 후보 질문 자체가 야비"
    元 "대통령한테 탄소세 정책 묻는 게 무슨 야비한 거냐"

    왼쪽부터 국민의힘 대선 경선 원희룡 후보, 홍준표 후보. 연합뉴스왼쪽부터 국민의힘 대선 경선 원희룡 후보, 홍준표 후보. 연합뉴스
    국민의힘 홍준표 후보와 원희룡 후보가 27일 열린 토론회에서 '탄소세' 관련 문답 여부를 두고 언성을 높였다.

    원 후보는 홍 후보에게 끝없이 이에 대한 답변을 요구했지만, 홍 후보는 "질문이 야비하다"며 답하지 않았다. 이에 원 후보가 "탄소세 정책을 묻는 게 무슨 야비한 질문이냐"고 반박하자, 홍 후보는 "(원 후보의) 태도가 참으로 역겨웠다"며 원 후보의 토론 태도를 지적했다.

    홍 후보는 이날 합동 토론회가 끝난 직후 페이스북을 통해 자신이 원 후보로부터 받은 '탄소세' 질문에 뒤늦은 답변을 내놓았다.
     
    그는 "탄소세는 기업 부담과 물가 상승의 부담이 커서 중립이라는 답변을 이미 중앙일보 인터뷰에서 밝힌 바가 있다"며 "그러나 제가 집권한다면 집권 5년 동안 (탄소세를) 보류할 수도 있다고 저는 생각한다"고 답했다.
     
    국민의힘 홍준표 후보 페이스북 캡처국민의힘 홍준표 후보 페이스북 캡처
    토론회에서 해당 질문에 답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선 "(원 후보의) 질문 자체가 지난번 수소 질문과 같이 야비해서 오늘은 답변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홍 후보는 "고교 학점제 질문도 야비하기 그지없는 질문 태도였다"며 "너는 모르지 하듯이 묻는 그 태도는 참으로 역겨웠다"고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이어 "마지막 토론에서도 그런 야비한 방법으로 질문해 상대방을 골탕 먹이는 짓을 계속한다면 계속 무시하고 답변치 않을 생각"이라고 못 박았다.
     
    그러면서 "대선 토론장에서 자기 사건 변명이나 늘어놓는다거나 상대방 골탕 먹이는 야비한 질문은 앞으로도 상대하지 않을 것"이라며 "대선 토론장이 참 저질로 변해간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토론 준비하는 국민의힘 원희룡 후보. 연합뉴스토론 준비하는 국민의힘 원희룡 후보. 연합뉴스
    앞서 이날 토론회에서 원 후보는 자신의 주도권 토론 시간에 홍 후보에게 "수소 관련 질문은 하지 않겠다"고 했다. 이에 홍 후보는 "고등학교 과학 토론도 아니고"라며 언성을 높이기 시작했다. 원 후보가 "제 주도권 질문이다. 왜 제 시간을 뺏느냐"고 항의하자, 홍 후보는 "질문 자체가 야비하게 느껴지니까 그렇다"고 받아쳤다.
     
    재개된 토론에서 원 후보는 "이재명 후보가 탄소세를 추진하겠다고 한다. 이재명의 탄소세에 대해서 어떻게 대응 논리를 펼치시겠냐"고 질문했고, 홍 후보는 "이재명의 정책 토론은 이재명과 붙을 때 이야기하겠다"며 답변을 회피했다.

    원 후보가 탄소세 입장에 대해 끊임없이 답변을 요구하자, 홍 후보는 "원 후보 정책을 설명하라"며 "무슨 장학퀴즈 식으로 물으니까 (답변을 하지 않는 것)"이라며 또다시 질문에 답하지 않았다.
     
    탄소세 답변 여부를 두고 공방을 벌이고 있는 원희룡 후보(왼쪽)와 홍준표 후보. '원희룡 TV' 유튜브 캡처탄소세 답변 여부를 두고 공방을 벌이고 있는 원희룡 후보(왼쪽)와 홍준표 후보. '원희룡 TV' 유튜브 캡처
    원 후보가 재차 "한 나라의 대통령이 되겠다는 사람이 탄소세에 대한 입장이 없느냐"며 "탄소세는 (국제적으로도) 주요 의제다. 탄소세에 대한 입장 말씀해 달라"고 답변을 요구하자, 홍 후보는 "원 후보의 입장은 뭐냐"며 "딱 질문이 야비하게 느껴지니까 답변을 안 하는 것"이라며 끝내 답변하지 않았다.
     
    이에 원 후보는 "대통령한테 탄소세 정책 묻는 게 무슨 야비한 질문이냐. 혹시 (탄소세에 대한) 입장이 없는 거냐"며 답답하다는 듯한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