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진주서 포착됐다…전자발찌 끊고 도주한 전과 35범(종합)

뉴스듣기


경남

    진주서 포착됐다…전자발찌 끊고 도주한 전과 35범(종합)

    뉴스듣기

    진주 반성역 CCTV 속 공개수배 당시 모습과 비슷…다만 추가로 모자 착용
    경남경찰청 추적 중

    경찰 제공경찰 제공전과 35범으로 알려진 전자발찌 훼손 도주범 김모(62)씨가 공개수배 중인 가운데 전남 순천에서 경남 진주로 이동한 모습이 포착됐다.

    28일 경남경찰청 등에 따르면 김 씨는 전날 오후 12시 26분쯤 보성 벌교역에서 무궁화호 기차를 탄 뒤 오후 2시 11분쯤 진주 반성역에서 하차했다.

    경찰은 CCTV를 통해 김 씨의 모습을 포착한 후 곧바로 진주 일대 수색에 나섰다.

    김 씨가 반성역에서 나온 CCTV영상을 보면 모자를 쓰고 양복을 입은 모습이 공개수배 사진 중 소재불명 당시 모습과 비슷해보인다.

    법무부 창원보호관찰소 제공법무부 창원보호관찰소 제공다만 김 씨가 영상에서는 신원을 숨기기 위해 모자를 추가로 착용한 것으로 추정된다.

    김 씨는 청소년성보호법 위반(미성년자 강간) 등 전과 35범으로 '재범 고위험자'로 분류돼 집중 관리감독을 받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김 씨는 경남 창녕군이 주소지로 등록돼있다.

    김 씨는 지난 25일 오후 10시 45분쯤 지인에게 빌린 승용차를 타고 경북 고령에서 순천으로 이동했다 그곳에서 전자발찌를 끊고 도주해 공개수배됐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