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정치 일반

    "허경영이가?" 홍준표에 발끈한 허경영[이슈시개]

    뉴스듣기
    이한형·박종민 기자이한형·박종민 기자국민의힘 홍준표 대선 경선 후보가 당내 TV토론회에서 '허경영이가'라고 발언한 걸 두고, 당사자인 국가혁명당 허경영 대선 후보는 "문제가 있다"고 항의했다.

    허경영 후보는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홍준표 후보님. 국민의힘 맞수토론이라는 공개적인 자리에서 '허경영이가'라고 지칭하는 것은 조금의 문제가 있지는 않은지요?"라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저는 과거 2차례의 대선을 치른 바 있으며 현재는 국가혁명당이라는 어엿한 정당에 속한 정식 예비후보"라고 덧붙였다.

    MBN 방송 영상 캡처MBN 방송 영상 캡처앞서 홍준표 후보는 지난 22일 열린 국민의힘 맞수토론에서 원희룡 후보와 '저출산 대책' 토론을 하던 중 원 후보가 "직접 지원책에 대해서 가장 화끈한 사람이라고 하면 허경영을 따라갈 수 없겠죠"라고 묻자, "허경영이가 공약은 좀 허황되지 않습니까"라고 답했다.

    이와 관련 허 후보는 "국회의원 감축, 모병제 주장, 여가부 폐지, 이명박 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 등 허경영의 공약과 일치하는 주장을 많이 내놓았던데 과연 제 주장이 허황된 것인지 아닌지 이참에 한번 만나서 이야기를 해보는 것은 어떠시냐"고 제안했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두 분이서 토론하면 재미있을 것 같다" 등의 반응을 보이면서도, 일부 허 후보 지지자들은 허 후보보다 4살 어린 홍 후보의 나이를 언급하며 "품위가 없다"고 비판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