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국방/외교

    유통기한 지난 카레·회색빛 계란…軍 "전량폐기했다"[이슈시개]

    뉴스듣기
    육대전 페이스북 페이지 캡처육대전 페이스북 페이지 캡처강원도 한 육군 부대에서 유통기한이 지난 식재료로 만든 음식을 장병들에게 배식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9일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페이스북 페이지에는 "11사단 유통기한 3개월이나 지난 식재료 사용'이라는 제목의 글과 사진이 올라왔다.

    글을 올린 A씨는 "지난 19일 점심에 유통기한 3개월이 지난 카레가 배식됐다"며 "지난 11일 배식한 계란도 이상이 있어 보여 보고를 했으나 조리중 문제가 생긴 거 같다며 그냥 넘겼다"고 주장했다.

    공개된 사진을 보면 카레 겉면 봉지에 적힌 유통기한은 '2021년 7월 10일까지'로 나와있으며, 삶은 계란 흰자에는 회색 빛이 돌았다.

    A씨는 "저희 부대는 급양관(간부)이 있음에도 전문 지식이 없는 간부들로 무분별하게 급양감독을 편성해 운용중에 있다"며 "유통기한 지난 식재료를 사용한 게 이번이 처음도 아니고 부대장이 보고를 받고도 그냥 대수롭지 않게 넘기고 있다"고 강조했다.

    스마트이미지 제공스마트이미지 제공이에 11사단 측은 "지난 11일 저녁에 급식된 계란은 조리시 발견돼 대대장이 현장에서 확인후 전량 폐기했다"며 "지난 19일에는 유통기한이 지난 카레가 제공됐으나, 급식 중에 식별돼 즉각 폐기하고 짜장으로 대체했다. 현재까지 확인 결과, 카레를 취식한 인원은 5명이나 이상징후는 없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사단은 이번 사안을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으며, 사단 차원에서 식자재 보관 및 관리, 현장 급양감독 실태 등 급식 전반에 대해 철저히 조사하겠다"며 "급양감독 과정에서 발생한 문제인지, 조리과정의 문제인지 등에 대해 면밀히 확인 후 보완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