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천공 '사이비' 논란…피해 청원까지 있었다[이슈시개]

뉴스듣기


사건/사고

    천공 '사이비' 논란…피해 청원까지 있었다[이슈시개]

    뉴스듣기
    핵심요약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후보가 경쟁자 유승민 후보에게 추천했다고 알려진 천공의 '정법강의'와 관련해 과거 자신의 가족이 피해를 받았다고 주장하는 글들이 재조명을 받고 있습니다. 한 유튜버는 '정법강의' 유튜브 영상이 실제 강의 현장으로 불러들이기 위한 하나의 과정이며 이로 인한 금전적 피해가 막대하다고 주장했습니다.

    jungbub2013 유튜브 캡처jungbub2013 유튜브 캡처국민의힘 대권주자 가운데 한 명인 윤석열 후보가 경쟁자 유승민 후보에게 추천했다고 알려진 천공의 '정법강의'와 관련, 과거 자신의 가족이 피해를 받았다며 문제를 제기한 글들이 있어 주목된다.

    앞서 지난 5일 국민의힘 예비경선 6차 토론회 직후 윤 후보와 유 후보는 언쟁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유승민 캠프 입장문에 따르면, 당시 윤 후보는 유 후보에게 "정법 유튜브를 보라. 정법을 따르는 사람이 많다. 정법에게 미신이라고 하면 명예훼손 될 수도 있다"며 항의했다.

    이후 '정법 강의'가 주목을 받게 되면서, 해당 강의로 인한 피해를 호소해온 과거 글들도 재조명되고 있다.

    실제로 지난 2018년엔 '유튜브 정법강의 통제해주세요'란 제목의 글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까지 올라왔다. 청원자는 "엄마가 언제부턴가 유튜브 정법강의를 본다"며 "그러나 시간이 갈수록 엄마가 이상해졌다. 말끝마다 홍익인간 이념을 언급하면서 5년 내로 세상이 바뀔 거라고 주장했다"고 썼다.

    주목받지 못했던 지난 2018년 올라왔던 청와대 국민청원. 청와대 홈페이지 캡처주목받지 못했던 지난 2018년 올라왔던 청와대 국민청원. 청와대 홈페이지 캡처지난 6월 'lon 에너지 치유'라는 유튜버는 '정법강의'와 관련해 몇가지 피해사례를 소개하는 내용의 영상을 찍어 올렸다.

    이 유튜버는 영상에서 "(천공이) 하는 첫번째 행동은 혼자된 여성, 장사하는 여성분을 타깃으로 수시로 가게를 찾아가 (피해자가) '나에게 어떤 관심이 있구나'라는 착각을 일으키게 하고, '오행금'이라는 이름으로 몇십만원에서 몇백만원까지 돈을 갈취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정법강의' 현장으로 유튜브 시청자들을 유도해 천공의 사진과 책을 팔기도 하고, 천공이 지도하는 특별프로그램인 '홍익인간 지도자 교육' 등을 소개하면서 입학금 1천만원·매달 100만원을 내라고 포섭하기도 한다"며 "환불 역시 '스승님께 전하겠습니다'라는 문자만 보낼 뿐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같은 주장에 대해 정법시대 측은 8일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이런 부분에 대해 당연히 반론하고 해명할 것"이라며 "(유튜버가 주장한) 내용을 참고해서 우리쪽 입장을 정리해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정법시대 관계자는 "나도 처음엔 ('정법강의' 관련) 상당히 오해를 많이 했고 (일부 의혹 중) 일부 맞는 것도 있었고 전혀 아닌 것도 있었다. 그러나 오래전 일이고 지금은 상당히 투명하게 돌아간다"며 "('정법강의' 관련) 제보라는게 신빙성 있는 제보도 있겠지만, 음해하는 제보도 있을 수 있다. 참고로 말씀드리자면 한두 사람은 현재 명예훼손으로 고소를 해서 법적조치중"이라고 덧붙였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