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정치 일반

    김웅 "檢 억지로 받는 것처럼 해야"…조성은 "포렌식 대단"[이슈시개]

    뉴스듣기
    박종민·윤창원 기자박종민·윤창원 기자이른바 '검찰 고발 사주' 의혹을 수사중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해당 사건 제보자인 조성은씨와 국민의힘 김웅 의원 간 통화 녹취 파일을 복구한 것으로 알려지자, 조씨는 "수사기관에 감사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조씨는 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4월 3일인지 8일인지 대략적인 기억만 할 수 있었는데 핸드폰 포렌식이라는 것 정말 대단한 기술"이라며 "놀라운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사실 2020년 4월 당시 사용하던 핸드폰이 용량도 크지 않고, 선거 당시에는 여러 제보 전화들, 당 출입 기자님들과 매일 거의 수십 통씩 전화했기 때문에 자동 녹음본도 많고 사진도 많았다"며 "용량 부족으로 불필요한 것들은 많이 삭제했기 때문에, 인터뷰 즈음에서 녹취가 있느냐는 질문에 확답하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정보공개청구를 했다. 저도 원본을 들을 권리가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공수처 수사3부(부장검사 최석규)는 최근 조씨의 휴대전화를 디지털 포렌식한 결과, 지난해 4월 3일 조씨와 김 의원의 통화 녹음 파일 2건을 복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파일에는 김 의원이 조 씨에게 '고발장을 보낼 건데 서울중앙지검말고 남부지검에 접수해달라', '우리가 고발장을 만들어드릴 테니까', '검찰이 받기 싫은데 억지로 받는 것처럼 해야 한다' 등 취지의 내용이 들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의원은 핵심 쟁점들에 대해 "고발장 등을 받았는지는 기억나지 않고 이를 확인할 방법도 없다"고 거듭 해명한 바 있다.

    공수처는 지난달 9일 '고발사주' 의혹에 연루된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손준성 전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을 피의자 입건하며 수사에 착수했다.

    이후 손 전 정책관 사무실 및 자택과 김 의원실을 압수수색했고, 손 검사와 함께 근무한 A검사의 사무실 등도 압수수색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