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국방/외교

    "연일 술병만 수십병 회식" 폭로에…수방사 "외부 단절"[이슈시개]

    뉴스듣기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에 올라온 수방사 회관 음주회식 제보 사진. 육전대 페이스북 캡처'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에 올라온 수방사 회관 음주회식 제보 사진. 육전대 페이스북 캡처육군 수도방위사령부(수방사) 내 한 회관에서 수십명이 모여 음주 회식을 즐긴다는 폭로가 나와 논란이 일고 있다. 해당 부대 측은 회관이 방역수칙을 잘 지키고 있으며 외부와 단절돼 있어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6일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페이스북 페이지에는 '수도방위사령부 회관 음주 회식 제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수방사 근무 장병이라고 밝힌 A씨는 "부대 내에 XX회관이라는 고깃집의 실태를 고발하려 한다"며 "코로나 수도권 4단계인 이 시점에 부대 내에선 10-30명 정도가 회식에 참석해 거리두기도 없이 매일같이 행해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마스크 미착용은 기본이며 방이 따로 만들어져 있는 밀폐된 공간에서 수십명이 소주 맥주 수십병을 해치우고 간다"며 당시의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을 보면 술병 수십병이 테이블 위에 올려져 있다. 각각 다른 공간에서 회식을 즐겼던 것으로 보이는 사진도 공개됐다.

    A씨는 "부대 내에 이의제기를 해봐도 부대는 밖이랑 다르다는 등 소위 말하는 우덜식(끼리끼리)의 대응을 고수하고 있다"며 "이외에도 경기도권의 타 부대 등에서도 회식을 목적으로 다수 동행하여 오기도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이러한 상황에 회관에서 일하는 관리병들은 코로나의 위험을 감수해가며 위험한 나날들을 보내고 있다"며 "회관병들의 안전과 코로나 방역수칙이 전혀 지켜지지 않는 수도방위사령부를 고발한다"고 강조했다.

    스마트이미지 제공스마트이미지 제공
    이에 육군 측은 "해당 회관은 코로나19 4단계에서 수방사를 비롯해 인근 타부대들이 이용할 수 있는 유일한 영내 복지회관"이라며 "육본 방역관리지침에 의거 대대장급 이상 부대(부서)장 승인하 30명 내외의 단결활동이 가능한 곳"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수방사를 비롯한 인근부대 영내 독신간부 및 병사, 영외 간부들이 안전하게 부대 단결활동을 할 수 있는 회식장소로써 외부와 차단된 상태에서 방역수칙을 준수한 가운데 운용해왔다"고 전하면서도, "여러 개 부대 장병들이 정해진 시간에 사용하는 만큼, 회관 운용에 좀 더 세심한 관심을 기울일 필요가 있다고 판단된다"고 입장을 내놓았다.

    군 측은 이어 "향후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한 가운데 적절한 음주가 이루어지도록 세심하게 살피고 잘 관리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대대장급이상 부대장 승인이 있으면 코로나가 피해가냐" "방역수칙 위반 아니냐" 등의 싸늘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