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윤호중 "50억 클럽, 오죽 한심하면 국민의힘이 본진에 자폭"

뉴스듣기


국회/정당

    윤호중 "50억 클럽, 오죽 한심하면 국민의힘이 본진에 자폭"

    뉴스듣기
    핵심요약

    국민의힘 박수영 의원 50억 클럽 명단 공개에 "안방에 수류탄 던졌다"
    "권순일·박영수·곽상도·김수남·최재경 등은 박근혜 호위검사로 개발농단 벌인 것"
    "답 안 나오니 이재명이 설계자라는데 관련자 비호말고 김웅 품기 그만두라"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7일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대책회의에 참석,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7일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대책회의에 참석,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는 7일 이른바 화천대유 사태와 관련한 50억 클럽 명단이 국민의힘 의원으로부터 폭로된 데 대해 "오죽 한심했으면 안방 같은 국민의힘 본진에 자폭 수류탄을 던졌겠느냐"고 말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어떤 이유로 이 명단을 폭로했는지 모르겠다"면서도 "박근혜 호위 검사들이 희대의 개발농단 사태를 벌인 것"이라며 이같이 비판했다.
     
    국민의힘 박수영 의원은 전날인 6일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정영학 회계사의 녹취록과 복수 제보에 의하면 김만배 씨(화천대유 대주주)와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정영학 대화에서 50억 원씩 주기로 한 6명이 나온다"며 "녹취록에 '50억 원 약속 그룹'이라고 언급된 분들로 권순일, 박영수, 곽상도, 김수남, 최재경 그리고 홍 모 씨"라고 말했다.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이 전날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금융위원회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 관련 화천대유의 이른바 '50억원 약속 클럽' 명단을 공개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이 전날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금융위원회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 관련 화천대유의 이른바 '50억원 약속 클럽' 명단을 공개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윤 원내대표는 "권순일, 박영수, 곽상도, 김수남, 최재경과 언론인 홍 모 씨 등 여섯 명은 대부분 박근혜 정부의, 박근혜에 의한, 박근혜를 위한 검사 출신"이라며 "국정농단으로 대통령이 감옥에 가는 것을 보면서 친박이 끼리끼리 모여 개발농단 획책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갈 사람은 가더라도 우리는 본전을 찾자는 조폭 깡패 마인드"라며 "국민의힘 말대로 이재명 지사가 설계했으면 왜 국민의힘 인사들에게 전부 돈이 가나. 답 안 나오니 설계자라는 헛소리를 한다"고 맹비난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에 대해서는 "국민의힘 인사가 연루됐으면 당연히 당이 조사하고 선제 조치해야 하는데 관련자들을 비호하듯 도보행진하며 명단이 다르다고 물타기를 한다"며 "언제까지 무자격을 의원으로 품을 것이냐"고 녹취록이 공개된 김웅 의원에 대한 제명을 촉구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