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사건/사고

    "기사님 덕에 집 왔어요" 승객이 배 2개 건넨 사연[이슈시개]

    뉴스듣기
    온라인커뮤니티 캡처온라인커뮤니티 캡처"기사님 덕에 제가 집에 올 수 있었어요."

    고속버스 시간을 놓친 승객에게 목적지까지 갈 수 있도록 친절을 베푼 버스 기사의 훈훈한 사연이 공개돼 화제에 올랐다.

    24일 한 온라인커뮤니티에는 '고속버스기사 6년만에 처음 받아봤어요'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자신을 금호고속 소속 버스 기사라고 밝힌 작성자는 "조금전 서울에서  안성으로가는 홈에서 손님맞이를 하며 서있었다가 한 중년 여성분께서 버스에 오르려고 했다"고 운을 뗐다.

    그는 "이 승객이 승차권을 스캔하니 '승차권을 확인 해주십시오'라는 멘트가 계속 나왔다"며 "승객에게 양해를 구하고 확인해보니 그 분이 가진 승차권은 18시 10분 차였고 내 버스는 18시 25분 차였다. 승객이 타려던 버스는 이미 떠난 뒤였다"고 덧붙였다.

    당시 버스는 매진 상태였고 심지어 이날 23시 30분까지 배차된 버스 좌석 모두 매진 상태로 빈 좌석이 없었다고 한다. 이 소식을 접한 승객은 "집에 꼭 가야만 한다"면서 울먹이며 도움을 요청했다.

    작성자는 "예매 취소표가 나왔을 경우 소지한 신용카드로 현장 발권을 하는 방법과 현장에 오지 않은 승객이 있을 경우 현금으로 결제 후 타는 방법을 알려줬다"면서도, "당시 승객은 현금이 없는 상태여서 취소표가 나오길 기도하는 수 밖에 없었다"고 안타까워했다.

    이어 "승객의 카드를 제가 손에 쥔 채 언제 나올지 모르는 취소표를 예매하기 위해 1초꼴로 단말기를 쳐다봤다"고 당시 다급한 상황을 회상했다.

    스마트이미지 제공스마트이미지 제공다행히 버스 출발 3분 전에 취소표가 1장 나와 승객은 현장 발권에 성공했다고 한다.

    작성자는 "그 분이 평소에 착한 일을 많이 하셔서 그런지는 몰라도 기적처럼 표가 나왔다"며 "승객은 연신 감사 인사를 해주며 자리에 앉았다"고 덧붙였다.

    이어 "그리고 끝인줄 알았는데 승객이 정류장에서 내리며 제손에 실한 배 2개를 쥐어주시더라"며 "승객이 '기사님처럼 친절하신 분은 처음 봤다. 다른 기사님이셨으면 제가 타든 말든 상관 안 했을텐데 기사님 덕에 제가 집에 올 수 있었다. 다시 한 번 진심으로 감사한다'고 했다"고 흐뭇해 했다.

    그러면서 "다른 기사님이어도 그랬을 것"이라며 "감사히 잘 먹겠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이런 분들 때문에 대한민국이 돌아간다", "멋지다", "항상 안전 운전하세요" 등의 훈훈한 반응을 보였다.

    이와 관련 금호고속 관계자는 26일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해당 내용을 접했다"며 "확인 중에 있다"고 전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