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재명, 음식점총량제·주4일제 "공약화한단 얘기 아냐"

뉴스듣기


국회/정당

    이재명, 음식점총량제·주4일제 "공약화한단 얘기 아냐"

    뉴스듣기
    핵심요약

    야권 비판 이어지자 "국가 정책으로 이르다" 선 그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는 지난 27일 서울 관악구 신원시장을 방문해 '음식점 허가 총량제'에 대해 언급한 바 있다. 박종민 기자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는 지난 27일 서울 관악구 신원시장을 방문해 '음식점 허가 총량제'에 대해 언급한 바 있다. 박종민 기자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는 28일 '음식점 총량제'를 향한 야권의 맹폭에 "공론화하겠다는 얘기는 아니었다"고 수습에 나섰다.

    이 후보는 이날 일산 킨텍스에서 로봇 박람회에 참석한 뒤 기자들에게 "제가 성남시장 때 그 고민을 잠깐했었다는 말씀"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불나방들이 촛불을 향해서 모여드는 건 좋은데 지나치게 가까이 가서 촛불에 타는 일은 막아야 하는 것"이라며 "그게 국가공동체를 책임지는 공직자가 생각해야 할 책임"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 후보는 전날 서울 관악구 신원시장을 찾아 "음식점 허가 총량제를 운영해볼까 하는 생각이 있다. 자율성을 침해한다고 못하긴 했는데 총량제가 나쁜 것은 아니다"라고 언급했다.  

    또다른 논란이 일었던 주4일제에 대해선 논의 필요성은 인정하면서도 "시행하기엔 이르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후보는 "당장 이번 대선 공약으로 내세운다고 하기엔 이르고, 다만 우리가 앞으로 닥칠 4차 산업시대에 능동적으로 대응해 나가야 하기에 우리 사회의 화두로, 공동 논의 주제로 이야기 할 때가 왔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다만 "그렇다고 지금 공약해서 국가 정책으로 시행하기에는 아직은 여러 가지 측면에서 이르다"고 선을 그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