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팀 바꾼 최은지, 돌아온 백목화…코트에서 빛났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농구/배구

    팀 바꾼 최은지, 돌아온 백목화…코트에서 빛났다

    뉴스듣기

    사상 첫 KOVO컵 분리 개최
    첫날부터 맹활약하며 소속팀 승리 견인

    지난 시즌 V-리그 우승팀 한국도로공사를 떠나 KGC인삼공사로 이적한 최은지는 공식경기 데뷔전에서 만점 활약으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사진=한국배구연맹)
    유니폼을 바꿔 입은 최은지(KGC인삼공사)와 코트를 떠났다가 돌아온 백목화(IBK기업은행). 둘의 존재감은 새 팀에서도 분명했다.

    KGC인삼공사는 5일 충남 보령종합체육관에서 열린 GS칼텍스와 2018 보령·한국도로공사컵 여자프로배구대회 A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3-2(25-19 22-25 20-25 27-25 15-12)로 승리했다.

    인삼공사는 자유계약선수(FA) 자격으로 새롭게 가세한 최은지가 알토란 같은 활약으로 팀 내 최다 23득점하며 승리를 손에 넣었다. 지난 시즌 V-리그 여자부 우승팀 한국도로공사에서 백업선수였던 최은지는 인삼공사로 이적해 주전 경쟁에 나섰다.

    특히 1세트를 따낸 뒤 내리 2, 3세트를 내줘 패색이 짙었던 4세트 22-24에서 최은지의 연속 득점이 마지막 5세트로 승부를 이끌었다. 최은지는 5세트에서도 빛나는 활약으로 자신의 인삼공사 공식 데뷔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현역 은퇴 후 바리스타로 변신했던 백목화는 IBK기업은행 유니폼을 입고 2년 만에 돌아온 코트에서 여전한 기량을 뽐냈다.(사진=한국배구연맹)
    이나연(IBK기업은행)과 트레이드로 새롭게 주전 세터가 된 이고은이 이끈 GS칼텍스는 오랜 부상에서 돌아와 새 시즌 준비를 마친 이소영이 양 팀 최다 30득점으로 분전했다. 하지만 아쉬운 역전패로 빛을 잃었다.

    이어 열린 경기에서는 IBK기업은행이 초청팀 EST(태국)를 3-0(25-18 25-21 25-21)으로 격파했다. 고예림이 양 팀 최다 21득점으로 승리를 이끌었고, 현역 은퇴 후 바리스타로 제2의 삶을 살다 2년 만에 코트로 복귀한 백목화도 여전한 기량으로 11득점을 보탰다.

    한편 컵 대회 사상 처음으로 남녀부가 분리 운영되는 이번 대회는 V-리그 여자부 6개 팀과 EST, 베틴뱅크(베트남)까지 해외 초청팀이 추가된 8개 팀이 경쟁한다. 남자부 대회는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이 끝난 뒤 9월 충북 제천에서 열린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