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박원순 '친박 단체'와 전면대결…탄핵 앞둔 '개혁행보'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박원순 '친박 단체'와 전면대결…탄핵 앞둔 '개혁행보'

    뉴스듣기

    1일 오후 '대통령 탄핵 기각을 위한 국민총궐기 운동본부(탄기국)' 측이 운영하는 투신자살 박사모 회원 조 모씨의 분향소와 텐트촌이 조성되어 있다. (사진=박종민 기자)
    헌법재판소의 탄핵심판 결정이 가까워 지면서 긴장이 고조되고있는 가운데 박원순 서울시장이 서울광장 친박 텐트에 대해 강제퇴거를 경고하는등 보수 친박 단체와의 전면 대결에 나서면서 개혁 행보를 가속화하고 있다.

    박 시장은 서울광장을 무단점거 중인 보수단체 '친박 텐트'에 대해 지난 1일 경찰에 형사고발 한데 이어 2일에는 행정대집행 등 강제퇴거 조치를 검토하겠다며 잇따른 강경대응 방침을 내놨다.

    박 시장은 "시청광장 박사모 등의 집회에서 백색테러와 내란을 선동하는 도가 넘는 발언이 이어지고 있다. 더 이상 불법행위와 무법천지를 용납할 수 없다"면서 추가 조치를 예고했다.

    박 시장은 대신 촛불 집회에 대해 한 치의 빈틈도 없이 광장을 수호하고 끝까지 국민과 함께 하겠다며 적극 지원 입장을 밝혔다.

    박 시장은 지난 1일 3.1절 촛불집회에서 연단에 올라 "서울시장으로서 탄핵이 완수되고 정권이 교체되고 온전한 민주주의가 회복되는 그 날까지 국민을 보호하고 시민명예혁명을 함께 하겠다"고 밝혔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26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대선 불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박 시장은 “국민의 염원인 정권교체를 위해 더불어민주당의 당원으로서 제가 할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황진환 기자)
    박 시장의 이같은 행보는 보수 친박 단체 등 불법세력을 막는데 전면으로 앞장을 서면서, 촛불 개혁세력을 적극 보호하는 '촛불 방위군' 역할을 자처하고 나선 것이다.

    박 시장은 대선 불출마 선언 이후 시정에 집중하겠다는 입장을 밝혀왔는데, 이처럼 서울광장에서의 보수단체 불법에 서울시의 행정력이라는 칼을 빼들면서 개혁 메시지를 분명히 한 것이란 분석이다.

    또 박 시장의 정무라인 핵심 인사들이 최근 잇따라 사의를 표명하면서 물갈이도 이뤄질 전망이다. 현재 하승창 정무부시장과 최종윤 정무수석, 채현일 정무보좌관이 사직서를 제출한 상태이다.

    박 시장이 이번주에는 핵심 정무라인에 대한 물갈이에 나서면서 남은 임기를 개혁정책 마무리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최근에는 그동안의 정책비전을 담은 책 '생각의 출마'를 출간하며 박 시장의 개혁정책 구상을 제시했다. 박 시장은 이 책을 통해 우리 사회 핵심 과제로 ‘불평등 해소’를 지목하며 각 분야별 개혁과제를 공유했다.

    박 시장이 대선 불출마 선언 이후 홀가분한 마음으로 이같은 개혁정책 행보를 가속화 하면서 오히려 앞으로의 정치적 선택의 폭이 더 커지고 있다는 관측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