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뒤끝작렬]2월 검토로 말맞춘 용산…'광화문'은 블러핑이었나

뉴스듣기


뒤끝작렬

    [뒤끝작렬]2월 검토로 말맞춘 용산…'광화문'은 블러핑이었나

    뉴스듣기
    편집자 주

    노컷뉴스의 '뒤끝작렬'은 CBS 노컷뉴스 기자들의 취재 뒷얘기를 가감 없이 풀어내는 공간입니다. 전 방위적 사회감시와 성역 없는 취재보도라는 '노컷뉴스'의 이름에 걸맞은 기사입니다. 때로는 방송에서는 다 담아내지 못한 따스한 감동이 '작렬'하는 기사가 되기도 할 것입니다.

    말 엇갈리던 윤핵관들, '용산 플랜' 시점 2월 중순으로 통일
    '졸속' 비판 면해도 왜 숨겼느냐 의문 남아…김재원 "논란 우려" 솔직한 속내
    논란 증폭되며 인수위 동력 흔들…소통 대신 불통, 신뢰 저하

     20일 대통령 집무실로 사용될 용산 국방부 청사(윗 사진) 모습과 청와대 자료 사진. 연합뉴스 20일 대통령 집무실로 사용될 용산 국방부 청사(윗 사진) 모습과 청와대 자료 사진. 연합뉴스기자는 지난 22일 <윤한홍 "오래 전부터" vs 권성동 "최근"…엇갈린 '용산' 플랜> 제하의 기사를 썼다. 용산을 청와대 이전 후보지로 검토하기 시작한 시점을 놓고 '윤핵관' 내에서도 말이 엇갈린다는 내용이다.
     
    만약 윤석열 당선인 측이 미리 용산 카드를 준비해왔다면 부리나케 청와대를 옮기는데 따른 국민적 우려를 조금이나마 줄일 수 있다. 하지만 단지 며칠 사이에 갑자기 튀어나온 대안이라면 졸속도 이런 졸속이 있을 수 없다.
     
    대통령직인수위 청와대 이전 TF의 김용현 전 합참 작전본부장은 용산 검토 시점을 '2월 중순'이라고 밝혔다. 반면 권성동 의원은 3월 15일자 경향신문 국방전문기자의 칼럼에서 아이디어를 얻었다고 했다. 그렇다면 겨우 1주일 사이에 빛의 속도로 대역사가 기획된 셈이다.
     
    권 의원의 언급은 분명 윤 당선인 측에 불리한 내용이다. 바로 그렇기에 핵심 윤핵관으로서 진솔하고 용기 있는 태도로 상황을 타개해나갈 것이란 기대감도 있었다.

    국민의힘 권성동 의원. 윤창원 기자국민의힘 권성동 의원. 윤창원 기자그런데 권 의원은 23일 CBS에 출연해 이틀 전의 발언을 정정했다. 그는 "이분(김용현 전 본부장)은 그전부터 이런 생각(용산 이전)을 하고 있었는데 제가 잘못 들었다"고 말했다.
     
    이로써 용산 이전 검토 시점에 대한 인수위의 공식 입장은 2월 중순으로 정리됐다. 여전히 미심쩍은 부분이 한두 군데가 아니지만, 아무튼 '졸속' 비판을 면할 최소한의 근거는 마련됐다.
     
    하지만 그렇다 해도 문제가 남는다. 용산 카드도 갖고 있었다면 왜 굳이 감출 필요가 있었느냐 하는 점이다. 이와 관련해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21일 MBC에 출연해 꽤 솔직한 얘기를 했다.
     
    "선거 과정에 용산까지 검토하면 논란이 시작될 수가 있고, 광화문이라고 하는 것은 과거 이미 문재인 대통령이 광화문 시대위원회까지 만들어서 추진했던 사안이기 때문에 이 문제에 대해서 '광화문 시대'를 열겠다고 표현한 것일 뿐이고 사실은 용산까지 넣어서 광범위하게 검토했었습니다."
     
    국민의힘 김재원 최고위원. 윤창원 기자국민의힘 김재원 최고위원. 윤창원 기자
    좀 거칠게 요약하면, 광화문은 블러핑(bluffing)이었고 용산이 진짜였다는 셈이다. 갑작스러운 용산 이전 소식에 군심(軍心)이 뒤숭숭하고 지역 민심도 복잡한 사정이 이를 뒷받침한다. '용산 청와대'의 파장을 충분히 예상하고 있었고, 그랬기에 숨겨야 했다는 실토를 한 격이다.
     
    위 기사의 수많은 댓글 반응도 이와 다르지 않았다. "이전부터 검토했으면 대국민 사기이고, 최근에 검토한 것이면 졸속이고…"가 그나마 점잖은 일침이다.
     
    졸속과 사기, 어느 쪽이 나을지 모르겠지만 분명한 것은 인수위가 이번 일로 훨씬 더 중요한 것을 잃게 됐다는 사실이다.
     
    소통을 위해 청와대를 나온다는 것이 결과적으로 불통이 됐다. 인수위는 결단의 리더십이라 포장했지만 실은 제왕적 행태였다. 인수위의 가장 큰 동력, 국민의 신뢰는 그만큼 내려갔다. 정치에서도 최선의 방책은 정직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