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한은 총재 지명놓고 또 충돌…文-尹 회동 물건너가나

뉴스듣기


대통령실

    한은 총재 지명놓고 또 충돌…文-尹 회동 물건너가나

    뉴스듣기
    핵심요약

    윤 당선인 측과 협의해 한은총재 지명했다는 靑에 곧바로 반박
    장제원 "짧게 대화 나눴을 뿐 공식 협의 아니었다, 감사위원 알박기 수순"
    靑 고위관계자 "자꾸 거짓말 하면 다 공개" 깊어지는 갈등골

    문재인 대통령,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연합뉴스문재인 대통령,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연합뉴스"그 쪽 원하는 대로 해주면 선물이 될 것 같았다. 문 대통령과 윤 당선인의 회동도 잘 풀릴 수 있겠다 싶었는데 당황스럽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

    "감사원 감사위원 임명 강행을 위한 명분 쌓기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 이렇게 하는 이유를 잘 모르겠다" (장제원 당선인 측 비서실장)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한국은행 총재 후보로 이창용 국제통화기금(IMF) 아시아·태평양 담당 국장을 지명하면서 윤 당선인 측과의 갈등이 오히려 고조되고 있다. 청와대는 윤 당선인 측과 협의를 거쳤다고 주장했지만, 윤 당선인 측은 이를 부인해 말이 엇갈렸다. 양측 감정의 골이 깊어지면서 회동을 위한 협상도 진척이 없는 상황이다.  

    청와대는 이 후보자의 인선 직후 "당선인 측의 의견을 들었다"고 밝혔지만, 윤 당선인 측은 "청와대와 협의하거나 추천한 바 없다"고 즉각 부인했다.

    진실공방으로 비화되자 양측은 각자의 입장에서 협의 과정을 기자들에게 설명했다.

    우선,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출입 기자들을 만나 "그동안 장제원 당선인 비서실장에게 한은 총재 후보로 이름이 언론에 등장하는 두 사람(이창용 후보자, 김소영 서울대 경제학부 교수)에 대한 의견을 물어봤다"며 "이 수석이 '둘 중 누구냐'고 물었더니 '이창용' 이라고 하더라"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윤 당선인 쪽에서도 이 후보자에게 할 의사가 있는지를 확인해 봤다고 들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인선 이후) 장 실장 측에 전화를 했더니 본인은 합의한 적 없다고 주장하더라"라며 "합의한 적 없다는 주장, 사람이 바뀌었다는 주장, 다른 인사들과 패키지로 했어야 한다는 주장 등이 섞여 뭐가 진심인지 모르겠다"고 혼란스러워 했다.

    반면, 장제원 비서실장은 "공식 협의나 추천이 아니었다"는 입장이다.

    장제원 비서실장. 윤창원 기자장제원 비서실장. 윤창원 기자장 실장은 이날 기자들을 만나 "이철희 정무수석이 '이창용 씨 어때요' 하니까 '좋은 분이죠'라고 한 게 끝"이라며 "협의한 것도, 추천한 것도 없었다"고 강조했다. 장 실장은 "발표하기 한 10분 전에 전화가 와서 발표하겠다고 해서 (제가) '아니 무슨 소리냐'며 웃었다"며 "일방적으로 발표하려고 해서 '마음대로 하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저희는 뭐 '추천하거나 동의하지 못하는 인사'라고 말했다"면서 임명에 반대 입장을 밝혔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한 쪽에서는 "협의를 했다"고 주장하고, 한 쪽에서는 "공식 협의는 없었고, 오히려 반대했다"고 맞서는 형국인 것.

    감사원 감사위원 1명 자리를 두고 의견 대립이 심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양측 감정의 골은 더 깊어지고 있다. 문 대통령과 윤 당선인의 회동 개최 여부도 현재로서는 불투명한 상태다.

    장 실장은 "말을 베베 꼬아서 거짓말 하는 이유를 모르겠다"면서 "감사원 감사위원 임명 강행을 위한 명분 쌓기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의심했다. 청와대가 감사위원 인사를 고수하는 이유에 대해 "그렇게 두려운가보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연합뉴스연합뉴스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자꾸 그렇게 거짓말을 하면 (그간 협상 내용을) 다 공개할 것"이라고 강하게 맞받았다. 이 관계자는 "역대 대통령을 만날 때 이렇게 조건을 걸고 만난 적이 없지 않느냐. 전례가 없다"고 대통령과의 만남 자체를 조건으로 걸고 있는 윤 당선인 측을 비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