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한은총재에 이창용 IMF 국장 지명…다음달 금통위 주재?

뉴스듣기


금융/증시

    한은총재에 이창용 IMF 국장 지명…다음달 금통위 주재?

    뉴스듣기
    한국은행 제공한국은행 제공청와대가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의 후임으로 이창용 IMF 국장을 후보로 지명함으로써 후임 한은총재 선임 절차가 시작됐다.
     
    하지만 지명을 둘러싸고 청와대와 윤석열 당선인 측의 입장이 달라 다음달 금융통화위원회때까지 선임이 순조롭게 이뤄질수 있을지 주목된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23일 브리핑에서 "이창용 후보자는 국내, 국제 경제 및 금융통화 이론과 정책, 실무를 겸비했다"며 지명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이어"경제·재정·금융 전반에 대한 풍부한 식견과 경험, 글로벌 네트워크와 감각을 바탕으로 국내외 경제,금융상황에 대응하는 효율적이고 안정적인 통화신용정책으로 물가와 금융시장 안정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창용 IMF 국장. 연합뉴스이창용 IMF 국장. 연합뉴스이창용 한은 총재 후보자는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하버드대에서 경제학 석·박사 학위를 받은뒤 서울대 경제학부 교수와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준비위원회 기획조정단장, 아시아개발은행(ADB) 수석이코노미스트 등 핵심 요직을 두루 거쳤다.
     
    현재는 IMF 국제통화기금 아시아 태평양 담당국장으로 일하는 전문가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윤 당선인 측과의 협의 여부와 관련해 "대통령의 인사에 관한 사항이라 자세한 사항은 답변드리기 곤란하지만 한은 총재 직위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서 당선인 측의 의견을 들어 내정자를 발표하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연합뉴스그러나 이에 대해 윤 당선인 측은 바로 "협의한 바 없다"는 반박 입장을 밝혀 엇박자가 나오고 있다.
     
    당선인 대변인실은 이날 청와대의 신임 한국은행 총재 후보자 발표 이후 공지를 통해 "한국은행 총재 인사 관련, 청와대와 협의하거나 추천한 바 없음을 알려드린다"고 밝혔다.
     
    협의했다는 청와대 입장에 대해 그런 협의는 없었다고 반박한 것으로 향후 인사청문회 진행과정에서도 제약요인이 될 수 있다.
     
    이주열 한은총재는 이날 고별기자간담회에서 "이창용 후보자는 학식과 정책운영 경험, 네트워크 등에서 워낙 출중한 분으로 생각한다"면서 "내 전례를 보면 다음번 금통위회의 때까지 취임도 가능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실제로 이 총재는 최초 임기를 시작할때는 16일만에, 두 번째 임기 때는 19일만에 절차가 마무리된 바 있다.
     
    이 총재의 임기가 오는 31일로 종료되기 때문에 일단 4월 1일부터 당분간은 총재공석이 불가피해 보인다. 다만 이총재의 전망처럼 청문회 준비가 일사천리로 진행되면 다음번 금통위때인 4월 14일까지는 취임이 불가능하지만은 않다.
     
    이총재는 "20여일 남았는데 취임이 가능할 것"이라면서 "그러나 부득이하게 공백이 생기더라도 금융통화위원회는 합의제이기 때문에 통화정책 결정에 차질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연합뉴스
    한은 금통위는 24일 임시회의를 열어 오는 4월 1일부터 9월 30일까지 의장직무를 대행할 위원을 결정할 예정인데 현재 직무대행 금통위원인 서영경 위원에 이어 다음 순번은 주상영 위원이다.
     
    4월 금통위때까지 이창용 후보자가 취임하면 이날 회의를 주재하겠지만 그렇지 못할 경우 금통위내 대표적인 비둘기파로 불리는 주상영 위원이 금통위 회의를 주재하게 된다.
     
    한국은행법상 총재부재시에는 부총재가 총재의 직무를 대행하지만 금통위만은 별도의 임시의장을 뽑아 직무를 수행하도록 돼 있기 때문이다.
     
    한편 이창용 후보자는 오는 29일 워싱턴을 출발해 30일 오후에 귀국할 예정이다.
     
    이 후보자는 24일 간단한 지명소감을 발표할 계획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