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위기의 민주당' 누가 이끄나…이재명·이낙연 '계파 대리전'

뉴스듣기


국회/정당

    '위기의 민주당' 누가 이끄나…이재명·이낙연 '계파 대리전'

    뉴스듣기
    핵심요약

    민주당 24일 교황 선출방식으로 원내대표 선거…김경협·박광온·박홍근·안규백·이원욱 5명 출사표
    이재명계 박홍근-이낙연계 박광온 양강 구도 속 투표 방식 깜짝 변수도
    신임 원내대표, 대선 패배 후유증 수습과 당 통합, 지방선거 등 책임 막중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공동비대위원장)가 22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공동비대위원장)가 22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20대 대통령선거에서 패배한 더불어민주당을 수습하고 이끌 원내대표 선거가 24일 열린다. 5명의 후보가 출마 의사를 밝힌 가운데 이번 선거는 이재명·이낙연 계파의 양파 구도로 흘러갈 것으로 관측된다.

    더불어민주당은 24일 오후 2시 교황 선출 방식인 '콘클라베'로 원내대표 선거를 진행한다.

    우선 172명의 모든 의원이 투표해 재적의원의 2/3 이상 표를 얻은 후보가 바로 원내대표가 된다. 1차 투표에서 선출되지 않으면 10% 이상 득표한 의원을 대상으로 정견 발표를 진행한다. 이후 2차 투표에서 과반이 나오면 새 원내대표가 되고 여기서도 과반 득표자가 없으면 2차 투표 1,2등이 결선을 벌인다.


    이재명계 박홍근-이낙연계 박광온 양강구도 관측…깜짝 변수도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의원(왼쪽)과 박광온 의원. 연합뉴스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의원(왼쪽)과 박광온 의원. 연합뉴스공개적으로 출마 의사를 밝힌 후보는 김경협, 박광온, 박홍근, 안규백, 이원욱 의원으로 총 5명이다. 이중 박홍근 의원은 이재명계, 박광온 의원은 이낙연계, 안규백·이원욱 의원은 정세균계로 분류된다. 김경협 의원은 상대적으로 계파색이 옅은 것으로 평가된다.

    후보들이 크게 3개 계파로 갈리는 가운데 선거는 이재명계 박홍근 의원과 이낙연계 박광온 의원의 양강 구도로 흘러갈 가능성이 클 것으로 관측된다. 정세균 계열 의원 수가 상대적으로 적은 데다 같은 계인 안규백, 이원욱 의원이 단일화를 이루지 못해 표가 나뉠 것으로 보여서다.

    그러나 선거 방식이 깜짝 변수를 일으킬 수도 있다. 규칙 상 2차 투표에서 한 후보가 과반의 표를 얻지 못하면 1,2위 후보가 결선에 오르는 만큼 어떤 후보든 반전을 노릴 수 있다. 한 후보가 압도적인 표를 얻지 않으면 어떤 후보도 기회를 잡을 수 있는 상황이다.

    어수선한 당내 분위기상 "계파주의 타파"를 주장하고 나선 김경협 의원에게 많은 표가 몰릴 가능성도 있다. 또 안규백, 이원욱 의원이 선거 전 막판 단일화를 통해 세를 결집할 수도 있다.

    일부 의원들은 이번 선거가 초선 의원에 달려있다고 보고있다. 전체 172명 중 절반에 가까운 80석을 차지하는 초선 의원은 상대적으로 계파색이 옅어 누구를 뽑을지 예측하기 힘들다. 민주당의 한 초선 의원은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초선들 사이에선 계파별로 딱딱 정리되는 분위기는 아닌 상황"이라며 "후보 면면과 정견 내용을 보고 각자 투표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후보들 모두 '통합' 강조…"통일된 목소리 필요한 상황"

    윤창원 기자윤창원 기자후보들의 공약을 관통하는 키워드는 당내 통합과 소통이다. 이들은 각자 '강한 민주당', '하나 된 민주당' 등을 강조하며 자신이 적임자라고 어필했다. 소규모 의원총회 활성화나 간담회 확대, 의원 토론 생중계화 등 각종 소통 공약도 내세웠다.

    이는 민주당이 대선 패배 후 내부 정비를 마치지 못해 분위기가 어수선해서다. 앞서 당은 대선 패배의 책임이 있는 윤호중 원내대표를 공동비대위원장에 임명해 쇄신 명분이 훼손됐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이 때문에 차기 원내대표가 논란을 수습하고 당을 통합해야 하는 상황이다.

    민주당의 한 의원은 "앞으로 윤석열 정부와의 관계 설정을 포함해 지방선거, 당대표 선거 등 굵직한 행사가 예정돼 있어 당이 통일된 목소리를 내야 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