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국회/정당

    이재명, '尹 부산저축은행 무마' 추가의혹에 "제대로 수사했어야"[영상]

    뉴스듣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 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 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는 7일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의 부산저축은행 수사 무마 의혹이 추가로 제기된 것에 대해 "제대로 수사했어야 했다"고 직격을 날렸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부산 창선삼거리 유세를 마친 뒤 연단을 내려와 윤 후보 관련 의혹에 대해 취재진에게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앞서 뉴스타파는 대장동 의혹 핵심 관계자인 김씨가 신학림 전 언론노조 위원장과 나눈 대화에서 '박영수 변호사와 윤석열 당시 대검 중수부 2과장을 통해 부산저축은행 사건을 해결했다'는 취지로 말했다고 전날 보도했다.

    해당 녹취록에 따르면, 김씨는 부산저축은행 불법대출 브로커로 알려진 조우형씨를 박 변호사에게 소개해줬고, 박 변호사와 가까운 윤석열 당시 대검 과장을 통해 사건을 무마했다는 주장이다.

    이 후보는 '(윤 후보의) 부산저축은행 수사 무마와 화천대유 사건에 대해 잠깐 입장을 말씀드리겠다'는 사회자 안내에 따라 A4용지에 미리 준비된 입장문을 읽어 내려갔다.

    그는 "무려 4만 명에 가까운 피해자를 만든 부산저축은행 사건의 진실이 드러나고 있다"며 "당시 제대로 수사했더라면 피해가 훨씬 줄지 않았을까 하는 아쉬움이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장동 사건의 진실도 함께 드러나고 있습니다"며 "거짓은 참을 이길 수 없다. 위대한 국민의 현명한 판단을 믿는다"고 말했다. 이후 "고맙습니다"라고 말한 뒤 인사를 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