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확진 산모병상 250개 확대…다니던 병원서 출산가능할 듯"

뉴스듣기


보건/의료

    "확진 산모병상 250개 확대…다니던 병원서 출산가능할 듯"

    뉴스듣기

    주간 사망자 1천 명 넘겨…정부 "재택치료 관리기관 확대·중등증 2275병상 확충"
    "복지부·국조실 참여하는 범정부 차원 병상점검TF 구성해 지속 개선"
    내일부터 확진자 이송 구급대원 보호복 '레벨D'→전신가운 4종 세트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권덕철 제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이 7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중대본 제공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권덕철 제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이 7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중대본 제공 오미크론 변이의 거센 확산세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연일 20만 명대를 이어가는 가운데 정부는 확진 임신부를 위한 분만 병상을 내주까지 250여 개로 확대하고 일반 병원에서도 출산이 가능하도록 관련 수가를 개선하기로 했다.
     
    투석환자를 전담하는 특수 병상도 약 600개로 확대하고, 중증 진행 위험이 있는 고령층 환자들을 위해 중등증 병상도 2200여 개를 추가 확충하겠다는 방침이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권덕철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7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중대본 회의에서 "주요 방역조치들을 차근차근 완화하는 한편, 의료대응 역량은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가고 있다"며 "고위험군에 대한 빈틈없는 재택치료를 위해 집중관리의료기관은 병원급 총 850여 개, 의원급은 총 300여 개를 목표로 확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중앙사고수습본부에 따르면 현재 60세 이상 고령층 등 재택치료 집중관리군을 모니터링하는 의료기관은 전날 기준 병원급 624개, 의원급 227개가 참여 중이다.
     
    지난 5일 100만 명을 처음 넘어선 재택치료 환자는 전날 0시 기준 112만 50명으로 집계됐다. 이 중 '하루 2회' 비대면 모니터를 받는 집중관리군은 17만 2831명이다.
     
    매일 20만 안팎의 확진자가 쏟아지면서 위중증·사망자도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특히 신규 사망자는 이달 5일 216명으로 최다치를 기록하는 등 최근 1주간(2월 27일~3월 5일) 집계된 사망자만 1013명에 달한다.
     
    권 1차장은 "급증하는 고령층 환자 분들이 제때에 적절한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중등증 병상 2275개를 추가로 확충하고, 기존에 중환자실에만 적용해 오던 병상효율화 방안을 준중증과 중등증 병상까지 확대 적용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코로나19 전담 응급센터를 9개소로 확대하고, 일반 응급의료기관이 코로나 환자를 쉽게 받을 수 있도록 지침과 제도를 정비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서울 광진구 혜민병원 준중증·중등증병상에서 의료진들이 환자가 있는 병동으로 들어갈 준비를 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서울 광진구 혜민병원 준중증·중등증병상에서 의료진들이 환자가 있는 병동으로 들어갈 준비를 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병상을 찾지 못해 구급차나 보건소에서 출산한 사례까지 보고됐던 '확진 산모'를 위한 분만 병상도 확대한다.
     
    권 1차장은 "확진된 산모들을 위한 병상은 다음 주까지 250여 개로 늘리고 원래 다니던 일반 병원에서도 안전하게 분만할 수 있도록 건강보험 수가를 개선하고 정비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확진된 투석환자들을 위한 병상도 다음 주까지 약 600여 개까지 확대하여 평소 다니던 투석 의료기관에서도 계속 치료받을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정부는 국민 여러분들의 의료서비스 이용에 불편과 불안함이 없도록 복지부와 국조실이 참여하는 범정부 차원의 병상점검 TF(태스크포스)를 구성하여 지속적으로 병상체계를 개선하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내일(8일)부터는 확진자를 이송하는 구급대원들의 보호복을 종전 레벨(Level) D급에서 전신 가운 4종 세트로 간소화하기로 했다. 해당 세트는 긴팔가운과 보안경 또는 안면보호구, 장갑, 마스크 등으로 구성된다.
    사전투표 마지막 날인 지난 5일 부산 해운대구 한 사전투표소 측이 준비한 확진자·격리자용 투표용지 종이박스. 연합뉴스사전투표 마지막 날인 지난 5일 부산 해운대구 한 사전투표소 측이 준비한 확진자·격리자용 투표용지 종이박스. 연합뉴스한편, 정부는 지난 5일 확진자 및 격리자가 참여한 대선 사전투표가 '소쿠리 투표' 등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부실 관리 논란을 야기한 데 대해 오는 9일 당일 투표에서는 재발 방지책이 마련될 것임을 강조했다.
     
    권 1차장은 "지난 사전투표일에 확진자 투표와 관련해 발생한 현장의 혼란과 불편에 대해 어젯밤 선관위의 사과가 있었다"며 "오늘 오전 선관위가 긴급회의를 통해 재발방지책을 결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또한 "9일 본투표에서는 확진자들도 안전하게 투표권을 행사할 수 있도록 대책을 마련해 소상히 안내해 주시길 바란다"고 선관위에 촉구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