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윤석열 "이재명이 유능? 아프리카냐" "운동권 족보팔이" 막판 맹공

뉴스듣기


대선

    윤석열 "이재명이 유능? 아프리카냐" "운동권 족보팔이" 막판 맹공

    뉴스듣기

    경기 지역 유세서 "부정부패 비리 저지른 사람이 경제에 유능? 내가 아프리카에 있나"
    "민주화 데모 좀 했다 해서 족보 팔이…수십 년 벼슬 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7일 오전 경기도 하남시 스타필드하남 앞 광장에서 열린 '시민이 행복한 나라, 시민이 주인 되는 나라' 경기 하남 유세에서 지지를 호소하며 어퍼컷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7일 오전 경기도 하남시 스타필드하남 앞 광장에서 열린 '시민이 행복한 나라, 시민이 주인 되는 나라' 경기 하남 유세에서 지지를 호소하며 어퍼컷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대통령선거 이틀 전인 7일 경기 지역 유세에 나선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의 '경제' '유능' 이미지를 '아프리카'에 비유해 비난하고 민주당 정권을 겨냥해서는 "운동권 족보 팔이 중"이란 표현을 쓰는 등 막판 공세 수위를 최대치로 끌어올렸다.

    윤 후보는 이날 경기 하남의 한 대형 쇼핑복합시설 앞 광장에서 "부정부패는 경제 발전의 독"이라며 이재명 후보가 '유능한 경제대통령'으로 일컬어지는 것을 두고 "(어떻게) 저런 부정부패 비리를 저지른 사람이 경제에 유능하다는 건지, 내가 한국에 있나 아프리카에 있나"라고 말했다.

    다만 곧바로 "나라를 비하하는 건 아니지만"이라며 "제가 잘 모르는 지역에 있는 건지 잘 이해가 안 된다"고 덧붙였다.

    이른바 운동권 권력에는 "족보 팔이를 한다"며 날을 세웠고, 현 정권을 '되먹지 못한 머슴'에 빗대기도 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7일 오전 경기도 하남시 스타필드하남 앞 광장에서 열린 '시민이 행복한 나라, 시민이 주인 되는 나라' 경기 하남 유세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7일 오전 경기도 하남시 스타필드하남 앞 광장에서 열린 '시민이 행복한 나라, 시민이 주인 되는 나라' 경기 하남 유세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윤 후보는 "옛날, 40년 전에 민주화를 위해 데모 좀 했다 해서 뭐 좀 소용이 있냐"며 "국민이 주인이고 위정자는 그의 머슴인데, 학생운동을 했다는 족보를 팔아 벼슬 자리와 이권에 집착해 어떻게든 권력을 잡아 폼 나게 살고 돈 벌려 하는 사람들이 국민의 머슴이 맞냐"고 말했다.

    그러면서 "되먹지 못한 머슴은 갈아치워야 한다"며 최근 민주당의 정치 교체론을 언급하면서 "머슴이 주인을 아주 우습게 아는 것 아니냐. 버르장머리 없는 나쁜 머슴을 놔두면 곳간이 빈다. 조선시대 같으면 곤장도 쳤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최근 집값이 많이 오른 하남의 사정을 언급하면서 "민주당 정권이 28번의 부동산 정책을 바꿨는데, 아무리 사람이 머리가 나빠도 28번 실수할 수 있겠냐"며 "자가 보유자가 많아지면 사람들이 보수화되기 때문에 민주당을 안 찍는다는 것"이란 주장을 재차 폈다. 민주당에게 유리한 정치 지형을 유지하기 위해 일부러 집값을 올리는 정책을 폈다는 주장이다.

    윤 후보는 앞서 이날 구리역 광장 유세에서는 이 지역이 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의 지역구인 점을 언급하면서 민주당을 가리켜 "국민이 입법권력을 좀 밀어주니까 상임위원장 독식하는 게 민주주의라고 떠들었다"며 "국민이 총선에서 일당독재를 하라고 밀어줬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또 '운동권 이념'을 지적하며 "양심적인 분들은 40, 50년 전 민주화운동을 하고도 부정부패 없이 적당한 시기에 다른 생업을 찾아 정계를 은퇴하셨는데, 이재명의 민주당은 데모 좀 했다고 족보 팔이를 해서 수십 년 벼슬자리를 하고 이권에 악착 같이 집착하고 돈을 좋아한다"고 말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7일 경기도 하남시 신장동 스타필드 앞에서 열린 "시민이 행복한 나라, 시민이 주인 되는 나라" 선거 유세에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지지를 호소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7일 경기도 하남시 신장동 스타필드 앞에서 열린 "시민이 행복한 나라, 시민이 주인 되는 나라" 선거 유세에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지지를 호소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한편 최근 윤 후보와 단일화를 선언하고 대선후보직을 사퇴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하남 유세에 참여해 "이 정권은 부끄러움을 모른다"며 윤 후보를 지원했다.

    안 대표는 "윤 후보의 상징인 공정과 상식에 저 안철수의 미래, 과학기술, 국민통합을 합치면 여러분이 원하는 더 좋은 대한민국을 만들 수 있다고 확신한다"며 "함께 잘살고 함께 행복한 나라, 공동체로 똘똘 뭉치는 나라를 만들 주역 윤석열을 외치자"며 지지자들과 함께 '윤석열'을 연호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