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피해액 230억 원 렌터카 사기 30대 구속…딜러도 가담(종합)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전북

    피해액 230억 원 렌터카 사기 30대 구속…딜러도 가담(종합)

    뉴스듣기
    핵심요약

    타인 명의로 261대 장기 렌트·리스…210억 원 상당
    정상적인 렌트 차량으로 속여 다시 렌트하는 '돌려막기'
    외제차 딜러도 가담…범행 알면서도 차량 출고
    피해자만 129명…경찰, "명의 대여 각별히 주의해야"

    그래픽=고경민 기자타인의 명의로 장기 렌트·리스한 차량을 다시 렌트하는 '돌려막기' 수법으로 사기를 벌여 230억 원을 빼앗은 30대가 구속됐으며 외제차 딜러 등 8명이 불구속 입건돼 수사를 받고 있다.
     
    전북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특정경제범죄법상 사기 등의 혐의를 받는 A(35)씨를 구속했으며 사기 등의 혐의를 받는 공범 B씨 등 8명을 불구속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고 7일 밝혔다.
     
    A씨는 2018년 11월부터 지난해 10월까지 허위 렌터카 업체를 운영하며 타인의 명의로 장기 렌트한 차량을 다시 렌트하는 '돌려막기' 수법으로 피해자 129명으로부터 230억 원을 빼앗은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52명의 피해자 명의로 장기 렌트와 리스계약을 체결해 약 210억 원 상당의 차량 261대를 넘겨받았다. 이후 A씨는 넘겨받은 차량들을 정상적인 렌트 차량인 것처럼 속여 다른 피해자에게 87대의 차량을 다시 빌려줘 보증금 등 20억 원을 편취했다.
     
    그는 재차 렌트하면서 받은 보증금으로 타인 명의로 한 장기 렌트·리스 차량의 대여료를 납부한 것으로 확인됐다.
     
    실제 A씨는 2억 4천만 원 상당으로 고가인 BMW M8 차량을 타인 명의로 리스해 범행에 사용했다. A씨는 이 차량을 계약기간 60개월, 월 459만 원에 리스했다. 이후 보증금 2천만 원, 월 납입금 180만 원의 조건으로 계약하고 다시 차량을 빌려줬다.
     
    A씨는 자신의 아내 명의로 사업자 등록증을 내고 허위 렌트카 업체를 운영했으며, A씨의 아내 또한 공범으로 불구속 입건돼 수사를 받고 있다. 이들 부부는 피해액 가운데 5억 6천만 원을 생활비로 사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 외제차량 딜러 5명도 A씨의 범행에 가담한 것으로 조사됐다. 딜러들은 피해자가 차량을 운행하지 않고 범행에 사용된다는 사실을 알고도 차량을 팔아 범행을 도운 혐의를 받고 있다.
     
    피해자들은 A씨가 잠적해 대출회사 할부금을 떠안게 되자 경찰에 고소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범죄사실을 모두 자백한 것으로 전해졌으며, 경찰은 향후 추가 피해자들이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할 계획이다.
     
    전북경찰청은 "명의를 빌려주면 자동차를 찾기 힘들고 할부금까지 피해자가 고스란히 떠안게 될 수 있다"며 "차량 명의 대여를 빙자한 투자 사기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차량을 렌트하는 경우 대여료가 너무 저렴하다면 정상적인 렌트 차량인지 확인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