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단독]발기인 명부에도 김건희 없다…기획이사 맞나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국회/정당

    [단독]발기인 명부에도 김건희 없다…기획이사 맞나

    뉴스듣기
    윤석열 배우자 김건희 허위경력 의혹

    게임산업협회 발기인에 김범수 등 18명
    '기획이사'였다던 김건희씨 이름은 빠져
    카카오 김범수 "김건희 만난 적도 없다"
    다른 발기인 "오래된 일이라 기억 없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 연합뉴스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 연합뉴스한국게임산업협회가 지난 2004년 사단법인을 설립하던 당시 발기인 명부에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배우자 김건희씨 이름은 포함되지 않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협회의 관계자들뿐 아니라 발기인으로 참여했던 인사들 사이에서도 김건희씨를 기억하는 사람은 여전히 나타나지 않고 있다.

    김씨가 대학교수로 지원할 때 내세웠던 이 협회의 '기획이사' 직함이, 처음부터 꾸며낸 경력이었을 가능성에 더욱 무게가 실린다.


    발기인 18명 가운데 김건희·김명신은 없어


    답변하는 김범수 카카오 의장. 연합뉴스답변하는 김범수 카카오 의장. 연합뉴스16일 CBS노컷뉴스가 단독입수한 게임산업협회 문건에 따르면 법인 설립 발기인으로는 당시 회장이었던 김범수 NHN 대표이사(현 카카오이사회 의장) 등 모두 18명이 이름을 올렸다.

    상당수가 지금은 유력 IT업체 최고위급 관계자로 자리매김한 인사들이었는데 이 가운데 '김건희'나, 김씨의 개명 전 이름 '김명신'은 보이지 않았다.

    아울러 취임 임원으로는 김범수 회장과 함께 15명의 이사, 2명의 감사의 인적사항이 적혀 있었고, 역시 김건희 또는 김명신 같은 이름은 없었다.

    협회 정관에 따르면 이사, 감사 등 임원은 총회에서 선출하며 임기는 2년이다. 비상근 명예직 이사 관련 규정은 정관에 나와 있지 않다.

    지난 2004년 협회가 문화관광부에 냈던 이 문건은, 국가기록원에 보존돼 있다가 최근 더불어민주당 도종환·안민석·서동용·권인숙 의원실에 제출됐다.


    회장·발기인·사무국장 모두 "김건희 모른다"


    발기인이자 당시 회장이었던 김범수 카카오 의장은 김건희씨를 아예 만난 적이 없다는 입장이다.

    카카오 관계자는 CBS노컷뉴스에 "(김범수 의장이 김건희씨와) 같이 일한 적도, 만난 적도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김건희씨가) 발기인으로 참여했는지도 알 수 없다"고 전했다.

    발기인으로 참여했던 다른 현직 게임업체 대표는 통화에서 "관련 기억이 조각이라도 있으면 좋겠지만 너무 오래된 일이라 전혀 기억이 없다"고 답했다.

    김범수 의장 후임으로 게임산업협회 회장을 맡았던 김영만 전 한빛소프트 대표이사(현 한국e스포츠협회장) 역시 김건희씨를 기억하지 못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건희씨가 수원여대 겸임교수에 지원하며 제출했던 재직증명서에는 김영만 회장 직인이 찍혀 있었다.

    또한, CBS노컷뉴스가 접촉한 복수의 협회 관계자 가운데 누구도 김건희씨 활동을 기억하지 못하는 모습이었다.

    전신인 게임산업연합회 때부터, 즉 2002년부터 5년 동안 이곳에서 일했다는 최승훈 전 사무국장 같은 경우 페이스북에 "김건희씨라는 분과 함께 근무한 적은 물론 본 적도 없다"고 썼다.


    한편 김건희씨는 다른 대학 시간강사나 겸임교수 이력과 함께 게임산업협회 기획이사 경력을 내세워 수원여대 겸임교수로 임용됐다. 이후 이 이력을 토대로 상명대, 단국대, 안양대, 국민대에서 시간강사나 겸임교수 등을 지냈다.

    민주당은 김씨가 채용 과정에서 허위 이력과 수상 경력 부풀리기, 재직증명서 위조 등을 이용했다고 보고 이 대목에 집중 공세를 펼칠 계획이다.

    반면 국민의힘은 "김건희씨가 비상근 무보수 명예직 자문역이었으므로 다른 직원들이 모를 수 있다(선대위 원일희 대변인)"며 적극 방어 중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