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영상]與 "李아들 후기글 올린 건 맞지만 성매매한 적은 없어"

뉴스듣기


국회/정당

    [영상]與 "李아들 후기글 올린 건 맞지만 성매매한 적은 없어"

    뉴스듣기
    핵심요약

    선대위 측 "아들 이씨 퇴근까지 포커 친 것으로 확인"
    이재명 후보 "형사 처벌 사유 된다면 당연히 책임" 거듭 사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이동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이동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는 16일 이재명 대선후보의 아들 이씨가 지난해 7월 이후에도 최근까지 포커를 쳐 온 사실이 추가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민주당 선대위 권혁기 공보부단장
    은 이날 당사 브리핑에서 "'2020년 7월'이라는 시점은 아침에 신문이 보도한 '포커고수'란 사이트에서 한 행위의 시점을 말하는 것"이라며 "최근까지 포커고수가 아닌 다른 사이트에서도 포커를 친 것으로 확인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선대위 측에서 아들 이씨가 지난해 7월 이후로는 온라인 포커를 한 적이 없다는 취지로 말했다가, 추가 확인 결과 최근까지 도박을 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자체 정정한 것이다.
     
    권 공보부단장은 이어 "(아들의 행적을) 계속 스크린(확인) 중이고 책임질 일이 있으면 책임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들 이씨가 마사지업소 후기글을 올린 게 사실이냐'는 질문에는 "글을 올린 것은 맞지만 성매매한 적은 없다"고 답했다.
     
    앞서 이 후보는 이날 오전 입장문에서 "아비로서 아들과 함께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고개를 숙였고, 이후 언론사 합동인터뷰에서는 "형사 처벌 사유가 된다면 선택의 여지가 없고 당연히 책임질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