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고객 비밀번호 알아내 억대 대출받은 휴대전화 대리점 직원 구속

뉴스듣기


부산

    고객 비밀번호 알아내 억대 대출받은 휴대전화 대리점 직원 구속

    뉴스듣기
    휴대전화를 개통하러 온 고객의 카드 비밀번호를 알아내 억대 대출을 받은 휴대전화 판매점 직원이 구속됐다.

    부산 해운대경찰서는 컴퓨터등사용사기 등 혐의로 A(20대·남)씨를 구속했다고 16일 밝혔다.

    A씨는 올해 1월부터 지난달까지 부산 해운대구의 한 휴대전화 개통 대리점에서 고객의 신분증을 도용해 휴대전화를 개통하고 은행 비대면 대출 상품을 이용해 78차례에 걸쳐 3억 6천만 원을 대출받은 혐의를 받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60대 이상 고령층을 상대로 "요금을 할인해주겠다"며 신용카드 비밀번호를 알아낸 뒤 대출에 이용했다.

    또 피해자 휴대전화에 카드사나 은행 번호를 스팸번호로 등록해 대출 알림을 받지 못하게 하는 등 범행을 치밀하게 계획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은 이와 유사한 범행이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는 한편 관계기관에 제도개선을 요구할 예정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