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단독]신변보호女 모친 살해 이석준, 성폭행 영상 촬영도

뉴스듣기


사건/사고

    [단독]신변보호女 모친 살해 이석준, 성폭행 영상 촬영도

    뉴스듣기

    살인사건 나흘 전 경찰에 '감금' 신고
    피해자 "성폭행·불법촬영 당했다" 진술
    경찰, 영상 확인 안돼…포렌식 위해 임의제출 받아
    이석준은 긴급체포 요건 안된다 판단해 석방

    '신변보호 전 연인 가족 살해' 이석준. 경찰청 제공'신변보호 전 연인 가족 살해' 이석준. 경찰청 제공신변보호를 받던 여성의 가족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이석준(25)이 피해 여성을 성폭행하고 영상까지 촬영한 것으로 확인됐다.

    16일 CBS노컷뉴스 취재를 종합하면 이석준은 지난 5일 천안 소재 본인의 주거지에서 피해 여성 A씨의 휴대전화를 빼앗아 신고하지 못하게 한 후 성폭행하고 이를 본인의 휴대전화로 촬영까지 한 것으로 드러났다.

    다음 날인 6일 A씨는 온라인 메신저를 통해 친구에게 "핸드폰이 부서져 직접 전화를 할 수 없다. 감금을 당하고 있다"는 취지의 메시지를 보냈다. 이 사실을 전해달라며 아버지 연락처도 함께 알려줬다.

    이 소식을 들은 A씨 아버지는 즉시 경찰에 "딸이 감금당하고 있는 것 같다"는 취지로 신고했다. 경찰은 소재 파악에 나섰고, A씨가 대구에서 이석준과 함께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현장에 출동한 대구 수성경찰서는 A씨로부터 '이석준으로부터 성폭행과 불법 촬영을 당했다'는 진술을 받았다. 반면 이석준은 동의 하에 성관계를 가졌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경찰은 이석준을 임의동행한 뒤 휴대전화를 육안으로 살펴봤지만 촬영된 영상은 발견하지 못했다. 경찰은 디지털 포렌식이 필요하다고 판단하고 휴대전화를 임의제출 받았다.

    이석준은 귀가 조치했다. 증거가 부족하고 두 사람의 진술이 상반되며 이석준이 임의동행 및 휴대전화 임의제출 등에 동의하는 등 긴급체포 사안이 아니라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A씨는 부친에게 인계됐다.

    해당 사건은 7일 이석준 거주지를 관할하는 천안 서북경찰서로 넘어갔고, 경찰은 A씨에 대한 신변보호를 의결했다.

    이후 이석준은 10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동의 A씨 집으로 찾아갔고, 집에 있던 A씨의 모친과 10대 남동생을 흉기로 여러 차례 찌르고 도주했다. 그는 흉기를 미리 준비하는 등 계획적으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A씨의 어머니는 의식이 없는 상태로 119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끝내 숨졌다. 남동생은 위중한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범행 당시 A씨는 현장에 없어 화를 면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인근 빈집 장롱에 숨어 있던 이석준을 발견하고 살인 및 살인미수 등 혐의로 현행범 체포한 뒤 구속했다. 이석준은 경찰 조사에서 "흥신소를 통해 A씨 집주소를 알아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 송파경찰서는 전날 흥신소 관계자 B씨를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등 혐의로 체포해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B씨에 대한 구속 여부는 이르면 이날 저녁 나올 예정이다.

    한편 서울경찰청은 지난 14일 신상공개심의위원회를 열고 이석준의 얼굴과 신상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이석준은 17일 오전 검찰에 송치될 예정이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