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카풀 대타협기구 45일만 극적 합의…출퇴근때 허용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카풀 대타협기구 45일만 극적 합의…출퇴근때 허용

    뉴스듣기

    태타협기구 마지막 회의서 합의안 도출
    플랫폼 기술 택시 결합·카풀 출퇴근 허용 등

    (사진=연합뉴스)
    택시·카풀 업계 상생을 위한 사회적 대타협기구가 극적으로 합의점을 찾았다.

    정부와 더불어민주당, 택시·카풀 업계가 참여해 지난 1월 22일 출범한 '택시·플랫폼 사회적 대타협기구'는 7일 국회에서 마지막 회의를 열고 승용차 카풀 허용을 포함한 합의안을 마련했다. 출범 45일 만이다.

    합의안 내용은 ▲플랫폼 기술을 자가용이 아닌 택시와 결합 ▲규제혁신형 플랫폼 택시 올해 상반기 출시 ▲주말·공휴일 제외한 출퇴근 시간대(오전 7~9시, 오후 6~8시) 카풀 허용 ▲초고령 운전자 개인택시 감차 방안 추진 ▲택시노동자 월급제 시행 ▲승차거부 근절 등 서비스 정신 준수 등 6가지다.

    민주당 택시·카풀 태스크포스(TF) 위원장인 전현희 의원은 "4차 산업의 한 축인 공유경제가 성장할 수 있도록 하는 상생안을 마련하고자 노력해왔다"며 "사회적 대타협 기구에서 오직 국민만을 바라본 결과 오늘 이와 같은 성과를 낼 수 있었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