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칼럼]'탄핵 샴페인'에 취한 야당의 번잡스러움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칼럼

    [칼럼]'탄핵 샴페인'에 취한 야당의 번잡스러움

    뉴스듣기

    (좌측부터) 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 안희정 충남지사, 이재명 성남시장 (사진=자료사진)
    어느 순간부터 야당 대선주자들의 입에서 탄핵이라는 말이 사라졌다.

    대신 그 자리에는 수많은 공약(公約)들이 채워졌다. '4차 산업혁명'과 미래 일자리 문제, 정부 조직개편, 그리고 대연정 논란까지…

    언론들도 엎치락뒤치락 하는 대선주자들의 지지율을 경주마식으로 보도하는 데 혈안이 됐다. 일부 보수성향 언론은 아예 차기 대선을 與-野가 아닌 野-野의 대결 프레임으로 규정짓기도 한다. 갈 곳 잃은 보수층의 결집을 시도하려는 이념 편향적 보도인 것이다.

    우문(愚問)이지만 여기서 묻지 않을 수 없다. 지금이 탄핵정국인가? 아니면 대선정국인가? 엄연한 탄핵 진행형 정국이다.

    100일째를 넘긴 촛불이 여전히 어둠을 밝히고 있다. 현실적으로는 헌법재판소가 박 대통령에 대한 탄핵을 인용할지 기각할지 아무런 결론도 내려지지 않았다.

    비유하자면 헌재의 결정은 독립변수고, 조기(早期) 대선은 종속변수다. 종속변수는 독립변수에 영향을 받는다. 즉, 헌재의 결정 여하에 따라 대선의 시점과 판도가 바뀔 수 있는 것이다.

    그런데 요즘 원내 1당인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등 야권 내부에서는 종속변수인 대선 관련 움직임이 번잡스럽다. '탄핵 샴페인'을 너무 일찍 터뜨린 것은 아닌가 하는 느낌이 들 정도다.

    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의 "제가 대세"라는 발언은 자신감과 오만함 사이에서 균형을 잃었고, 안희정 충남지사의 대연정 발언은 본질을 떠나 시기가 부적절했다. 이런 가운데 손학규 국민주권개혁회의 의장과 국민의당의 통합 선언은 反문재인 세력의 연대 신호탄이 됐다.

    그러나 두 야당은 정권교체를 앞세우면서 정작 상대를 겨냥하는 이율배반의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러는 사이 '박근혜 살리기'에 나선 탄핵 반대세력의 막판 뒤집기 총력전이 심상치 않다.

    1일 서울 종로구 재동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 10차 변론에서 이정미 헌재소장 권한대행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이달 만료되는 특검의 수사 기간 연장을 승인할지 미지수인 상황에서 대통령 대리인단은 이정미 헌재소장 권한대행의 3월 13일 퇴임 이후로까지 헌재 선고를 미루려는 지연작전을 펴고 있다.

    실제로 헌재가 7일 새 변론기일을 오는 22일까지로 지정함에 따라 이달 안에 탄핵 결론을 내리기는 사실상 불가능해졌다.

    상황의 심각성을 인식한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는 7일 지금 단계에서 대선 정국을 말하기는 너무 이른 것 아닌가하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고, 이재명 성남시장은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며 탄핵 광장으로 돌아가 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금 두 야당이 집중해야 할 과제는 정권교체 준비가 아니라 탄핵 공조 복원이다. 야당이 얼마나 탄탄하게 탄핵 공조를 유지하느냐는 추후 여론의 향배는 물론이고 신속함과 공정함, 엄격함을 내건 헌법재판소의 탄핵 결정에도 직접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잠시나마 탄핵 샴페인을 터뜨렸다면 빨리 병마개를 닫아야 한다. 어제의 촛불이 없었다면 내일을 꿈꿀 수 있는 오늘도 없었을 것이기 때문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