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손승락도 없는데…' 한현희는 팔꿈치 수술…넥센, 뒷문 비상

뉴스듣기


야구

    '손승락도 없는데…' 한현희는 팔꿈치 수술…넥센, 뒷문 비상

    뉴스듣기
    "수술 받고 더 건강해져서 돌아올게요." 넥센 한현희가 수술대에 오른다. (사진=넥센 히어로즈 제공)

     

    넥센 한현희(22)가 수술대에 오른다.

    넥센 히어로즈는 21일 "한현희가 22일 오른 팔꿈치 수술(토미존 서저리)을 받을 예정"이라고 전했다.

    2012년 넥센에 입단한 한현희는 2013년부터 넥센 필승조로 활약했다. 마무리 손승락 앞에 등판해 2013년(27개)과 2014년(31개) 2년 연속 홀드왕에 올랐다. 올해는 선발로 전환했지만, 다시 불펜으로 돌아왔다. 올해 성적은 45경기 123⅓이닝 11승4패 평균자책점 4.82였다.

    한현희는 지난해 인천 아시안게임 금메달로 병역 혜택을 받아 최근 4주 군사훈련을 마쳤다. 재활도 고려했지만, 수술을 선택했다.

    한현희는 "수술 없이 내년 시즌을 뛸 수도 있었지만 완벽한 몸 상태를 만들고 싶어서 수술을 결정하게 됐다"면서 "재활에 최선을 다해 빨리 팀에 돌아와 전력에 보탬이 되고 싶다. 훈련을 열심히 해서 빨리 회복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2016년 한현희의 모습을 보기는 어려울 전망이다.

    넥센으로서는 한현희의 공백이 뼈 아프다. 이미 FA로 풀린 마무리 손승락이 롯데로 이적한 상황에서 한현희마저 빠지게 됐다. 기존 필승조 가운데 조상우만 남은 터라 필승조를 새로 짜야할 판이다.

    한편 한현희는 수술에 앞서 이날 연봉 계약을 체결했다. 한현희는 올해 2억3000만원에서 7000만원 오른 3억원에 내년 연봉 계약을 맺었다.

    올해 필승조로 활약한 조상우(21)도 억대 연봉 대열에 합류했다. 조상우는 올해 70경기에 등판해 8승5패 19홀드 5세이브 평균자책점 3.09를 기록했다. 덕분에 올해 연봉 6800만원에서 1억2000만원 인상된 1억7000만원에 도장을 찍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