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삼성 비리 의혹 2차 폭로…강도 높아지는 對삼성 압박

뉴스듣기


사회 일반

    삼성 비리 의혹 2차 폭로…강도 높아지는 對삼성 압박

    뉴스듣기

    前 법무팀장 김용철 변호사, 이재용 재산 형성과정 폭로할 듯

    '삼성 비리 폭로' 김용철 변호사

     

    삼성 비자금 조성 의혹을 제기한 김용철 변호사가 5일 직접 기자회견을 열고 삼성그룹 비리 의혹을 추가 폭로한다. 이건희 회장 아들 이재용 전무의 재산 형성과정과 불법 로비 실태 등이 언급될 전망이다.

    삼성그룹 비리 의혹에 대한 2차 폭로는김용철 변호사가 직접 맡기로 했다.

    천주교정의구현사제단은 5일 오후 2시 서울 제기동 성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삼성 비리 의혹을 추가 공개하기로 했으며, 특히 이 자리에는 삼성그룹 법무팀장 출신의 김 변호사가 직접 나올 예정이다.

    사제단 김인국 총무 신부는 "먼저 김 변호사가 참회와 반성을 통해 삼성의 비리를 공개하게 된 이유를 설명할 것이며 지금까지의 상황을 총체적으로 정리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BestNocut_R]

    김 변호사는 이와 함께 이건희 회장의 아들 이재용 상무의 재산축적 과정 비리와 불법 로비 실태 등을 언급할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삼성으로부터 금품 로비를 받은 이른바 ''떡값 검사''들의 명단이 공개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김인국 총무 신부는 잘라 말했다.

    또 그동안 삼성 경영권 세습 비리 의혹을 집중 제기해온 참여연대도 기자회견에 함께 나와 삼성에 대한 압박에 가세하기로 했다.

    참여연대 관계자는 "사제단, 김용철 변호사와 함께 삼성 관련 비리를 어떻게 공개할 것인지 구체적인 방안들을 논의해오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천주교정의구현사제단은 지난 3일 삼성의 정관계 로비의 세부 지침을 담은이른바 ''회장 지시사항''을 공개했으며 여기에는 ''현금 로비가 곤란한 사람의 경우 호텔 할인권이나 와인을 주라''는 내용 등이 포함돼 있었다.

    이에 대해 삼성 측은 문건의 존재는 인정하면서도 "돈을 주라는 것이 아니라 마음의 정표를 주라는 의미"라면서 "이건희 회장이 ''한번 검토해보라''는 수준에서 말한 것일 뿐"이라고 해명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