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박정훈 재판 출석 배웅한 대학생들…"진실 밝히는 길 함께할 것"



사건/사고

    박정훈 재판 출석 배웅한 대학생들…"진실 밝히는 길 함께할 것"

    대학생 30여명, 박정훈 대령 5차 공판 출석 배웅
    "채상병 사망 사건 원칙대로 수사한 박대령 응원하기 위해 참석"

    해병대 채상병 순직사건 수사 결과 이첩 관련 항명 및 상관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박정훈 대령의 공판 출석을 배웅하기 위해 기자회견에 참석한 대학생들. 연합뉴스해병대 채상병 순직사건 수사 결과 이첩 관련 항명 및 상관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박정훈 대령의 공판 출석을 배웅하기 위해 기자회견에 참석한 대학생들. 연합뉴스
    "더 이상 친구들이 죽지 않도록 대학생들이 박정훈 대령과 함께 하겠습니다."

    해병대 채상병 순직 사건을 수사하다가 보직 해임된 박정훈 대령(전 해병대 수사단장)의 항명 사건 5차 공판을 앞둔 11일 오전, 대학생 30여명은 '스물한 살 대학생 채상병의 죽음, 우리는 잊지 않겠습니다'라고 적힌 피켓을 들고 박 대령 옆에 섰다.

    서울 용산구 중앙지역군사법원 앞에서 열린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대학생들은 채상병의 죽음에 대한 진실을 밝히겠다고 맹세한 박 대령 곁에서 "끝까지 함께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외대 이민지 학생은 "채상병 사건을 원칙대로 수사하던 박 대령의 5차 공판 소식을 듣고 기자회견에 참석했다"며 "또래 친구들이 군대에서 이유도 밝혀지지 않은 채 죽어가는 것을 가만히 지켜보고 싶지 않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청년들이 죽어가는 군대는 올해로 막을 내려야 한다"며 "채상병 사건의 해결은 국민이 안전하고 행복할 권리를 지키는 시작으로, 그 변화의 길을 함께 열어가는 박 대령에게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곧 군 입대를 앞둔 한양대학교 안성현 학생도 "누군지도 모를 한 사람의 죽음이 아니라 내 친구, 내 동생, 나의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다시는 이런 사고가 생기지 않고, 혹여 일어나더라도 책임을 제대로 물을 수 있도록 할 수 있는 게 이번 공판"이라고 말했다.

    이 자리에 함께한 손솔 전 진보당 수석대변인은 "박 대령과 함께 서는 이유는 군에서의 억울한 죽음이 다시는 벌어지지 않도록 책임을 다하는 국가를 보고 싶기 때문"이라며 "(채상병의 죽음은) 해병대 만의 이야기가 아니라 청년의 이야기고 대학생의 이야기며 온 국민의 이야기다"고 소리쳤다.

    손 대변인은 "채상병의 사고 그리고 이후에 벌어졌던 어처구니 없는 재판 과정까지 대학생들도 모두 지켜보고 있고 마음 속으로 응원하고 있다"며 "젊은 친구들이 국가의 의무를, 국방의 의무를 다하다가 이렇게 목숨이 잃는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11일 오전, 해병대 채모 상병 순직사건 수사 결과 이첩 관련 항명 및 상관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박정훈 대령에게 대학생들이 응원 메시지를 전달하고 있다. 나채영 기자11일 오전, 해병대 채모 상병 순직사건 수사 결과 이첩 관련 항명 및 상관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박정훈 대령에게 대학생들이 응원 메시지를 전달하고 있다. 나채영 기자
    대학생들은 기자회견을 마무리하며 박 대령에게 롤링페이퍼를 전달했다. 롤링페이퍼에는 '제대로 된 수사를 위해 소신을 지킨 박정훈 대령님을 응원하고 지지합니다', '청년이 죽지 않는 나라를 만들기 위해 노력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등 문구가 적혔다.

    중앙지역군사법원에선 이날 오전 10시부터 박 대령의 상관명예훼손과 항명 혐의에 관한 5차 공판을 열었다. 이종섭 전 국방부 장관이 채상병 사건 이첩 보류를 지시할 당시 지시 내용을 메모한 핵심 인사로 꼽힌 정종범 해병대 2사단장은 재판 증인으로 채택됐지만 두 번 연속 출석하지 않아 재판부로부터 과태료를 부과받았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