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5대 민정수석도 불명예 퇴진, 靑 민정수석실 '수난사' 이어져

뉴스듣기


대통령실

    5대 민정수석도 불명예 퇴진, 靑 민정수석실 '수난사' 이어져

    뉴스듣기
    핵심요약

    김진국 수석 아들 입사지원서 논란 하루만에 사의, 靑 여론 감안해 신속한 결정
    조국, 김조원, 김종호, 신현수로 이어진 민정수석의 수난사
    공직기강과 내부 감찰 기능 공백 생길까 우려

    아들의 입사지원서 문제로 논란에 휩싸인 김진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21일 사의를 표명했다. 연합뉴스아들의 입사지원서 문제로 논란에 휩싸인 김진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21일 사의를 표명했다. 연합뉴스
    문재인 정부의 다섯 번째 민정수석인 김진국 수석이 아들 논란으로 임명 9개월만에 청와대를 떠나게 됐다. 민정수석은 공직기강을 다잡고, 여론의 동향을 파악하며, 대통령 주변 비리를 감시해야 하는 청와대 내부 감찰 부서의 장이다. 임기 말에 중심을 잡아야 할 민정수석이 또다시 불명예 퇴진함에 따라 감찰 공백이 우려되고 있다.

    지난 3월 임명된 김진국 수석은 아들이 기업에 지원하면서 '아버지가 민정수석이다'는 글을 남긴 것이 알려진지 하루만에 사퇴했다. 아들이 평소 불안증 등을 앓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청와대는 공정 이슈로 비화되기 전에 서둘러 김 수석의 사의를 받아들이며 조기 진화에 나섰다.

    연합뉴스연합뉴스
    문재인 정부의 민정수석실은 이른바 '수난사'로 불릴 정도로 많은 부침을 겪어왔다.

    조국 전 수석이 2년2개월간 초대 민정수석을 역임했지만, 법무부장관에 내정되는 과정에서 자녀의 입시 의혹, 사모펀드 의혹 등 각종 문제들이 터졌다.

    두번째로 발탁된 김조원 전 수석은 청와대 참모들에게 1주택을 보유하라는 노영민 당시 대통령 비서실장의 권고를 듣지 않고 2주택을 유지하다가 1년만에 교체됐다.

    이어 감사원 출신인 김종호 전 수석이 임명됐지만, 추미애 전 법무장관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갈등을 제대로 조율하지 못한 책임을 지고 불과 4개월만에 물러났다.


    비검찰 출신들이 역할을 제대로 하지 못하자 검찰 출신이자 문 대통령의 측근이었던 신현수 전 수석이 구원투수로 나섰다. 하지만 신 수석은 검찰 인사 과정에서 법무부의 '민정수석 패싱 논란'으로 사의를 표명했다. 문 대통령은 적극 만류했지만 신 수석의 사퇴 뜻을 꺾지 못했다.

    다섯번째로 임명된 김진국 수석은 임기 끝까지 업무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됐지만, 아들 문제로 불명예스럽게 청와대를 떠나게됐다.

    청와대 내부는 침통한 분위기다. 임기 마지막까지 공직기강을 다잡고, 대통령 주변을 감시해야 할 민정수석이 퇴임하면서 업무 공백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민정수석의 업무는 비워둘 수 없는 중요한 자리인 만큼, 후속 절차를 서둘러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