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돌파 감염되면, 1천% 강한 '슈퍼면역' 생긴다"

뉴스듣기


국제일반

    "돌파 감염되면, 1천% 강한 '슈퍼면역' 생긴다"

    뉴스듣기

    미 오리건보건과학대 접종자 혈액 검사 결과
    "돌파 감염시 더 풍부한 항체 생성"

    사진공동취재단사진공동취재단
    백신 접종 직후 코로나19에 돌파 감염되면 '슈퍼 면역'이 형성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20일(현지시간) NBC 등에 따르면, 미국 오리건보건과학대(OHSU) 연구팀이 최근 화이자 백신 2차 접종까지 마친 대학 직원 52명의 혈액 샘플을 채취해 검사한 결과, 이 가운데 돌파 감염된 26명이 감염 경험이 없는 백신 접종자들 보다 훨씬 더 풍부한 항체가 만들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돌파 감염된 26명의 증상은 경증이었으며 10명은 델타 변이, 9명은 알파 변이나 기존 코로나19 바이러스, 7명은 미확인 변이에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 참가자들의 혈액 내 항체는 화이자 백신 2차 접종 후 2주 후에 생성된 항체보다 수가 많았으며, 때론 1천% 더 효과적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이보다 더 나은 면역 반응을 얻을 수는 없다"면서 "백신 접종 후 돌파 감염된 사람들이 슈퍼 면역력을 갖는다는 점을 시사한다"고 설명했다.
     

    연구에 참여한 마르셀 컬린 OHSU 의대 부교수는 "연구의 핵심은 접종의 중요성"이라며 "일단 백신을 맞아야 몸을 보호할 토대가 마련된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에는 코로나19의 새 변이인 오미크론 감염에 대한 검사는 포함하지 않았다.
     
    연구팀은 현재 오미크론 변이에 대해서도 실제 시험을 진행 중이며 이와 비슷한 면역 효과가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