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洪 "의미 없는 합류" 강조에도…"尹 돕지 말라" 지지자들 호소[이슈시개]

뉴스듣기


대선

    洪 "의미 없는 합류" 강조에도…"尹 돕지 말라" 지지자들 호소[이슈시개]

    뉴스듣기
    핵심요약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이 대선 캠프 대구 선대위에 합류한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그의 지지자들은 "합류하지 말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에 홍 의원은 "의미 없는 합류"라며 선을 긋고 있지만, 지지자들의 부정적 반응은 이어지는 중입니다. 한편 홍 의원은 대구 선대위 합류 이후에도 윤 후보를 향해 "맹목적 권력의지"라는 등의 비판을 멈추지 않았습니다.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 국회사진취재단국민의힘 홍준표 의원. 국회사진취재단
    국민의힘 대선후보 경선에서 낙선한 홍준표 의원이 윤석열 캠프 대구 선거대책위원회 고문으로 합류하기로 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지지자들은 "윤석열 후보를 돕지 말라"며 만류하고 있다. 이에 홍 의원은 "별 의미 없는 합류"라며 선을 긋고 있지만 지지자들의 호소는 이어지고 있다.

    홍 의원은 지난 15일 자신이 개설한 온라인 플랫폼 '청년의꿈'를 통해 "백의종군과 마찬가지로 아무런 역할이 없는 대구 선대위에 고문으로 이름을 올리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그러면서도 "그것마저 거부하면 방관자라고 또 시비 걸 테니 불가피한 조치"라며 "이것으로 논란이 종식되고 잊혀지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많은 홍 의원 지지자들이 그의 결정에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소식이 전해진 이후 홍 의원이 직접 답하는 '청문홍답(靑問洪答)' 게시판에는 "선대위 합류 철회 안 되냐", "반대한다", "실망이다" 등 그의 결정에 반대한다는 글이 이어졌다.

    지난 15일 올라온 "홍 대표님 합류면 실망입니다"라는 글에 홍 의원은 "이해하십시오"라고 댓글을 달았다.

    홍 의원은 지지자들이 "대구 선대위 합류에 반대한다"고 반응하자, "큰 의미 없다"며 선을 그었다. 해당 커뮤니티 캡처 홍 의원은 지지자들이 "대구 선대위 합류에 반대한다"고 반응하자, "큰 의미 없다"며 선을 그었다. 해당 커뮤니티 캡처 
    하지만 홍 의원은 이러한 지지자들의 글에 직접 답하며 "의미 없는 합류"임을 강조하고 있다.

    한 지지자가 16일 "준표 형 윤 후보를 돕지 마세요"라며 "윤 후보 부부는 이제 준표 형이 조언으로 도움을 줄 수 있는 차원을 넘어섰다 생각한다. 자칫 훈수를 두었다간 성난 민심이 준표 형께 볼똥튈 수도 있다"고 우려를 표하자, 홍 의원은 "관망"이라는 짧은 댓글을 남겼다.

    또 "선대위 합류 철회 안 되냐"는 질문에는 "이해해 달라"면서도 "별 의미 없는 합류"라고 잘라 말했다. 이 밖에도 "윤석열 캠프 (대구) 선대위 합류 반대한다"는 글에는 "큰 의미 없다"고 답했고, "선대위 합류 별로 의미 없는 거 맞냐"는 질문엔 "그렇습니다"라고 단언했다.

    반면 홍 의원의 결정을 지지한다는 반응도 나온다. 한 지지자가 "해도 욕먹고 안 해도 욕먹는다면 (하는 게 낫다)"며 "항상 응원하겠다"고 글을 남기자, 홍 의원은 "선비는 궁해도 곁불을 쬐지 않고 사자는 굶주려도 풀은 먹지 않는다"고 답변을 남겼다. "이왕 합류하시기로 한 거 응원한다", "이해한다"는 등의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국회사진취재단국회사진취재단
    한편 홍 의원은 윤 후보 대구 선대위에 합류했음에도 윤 후보를 향한 비판을 이어나가고 있다. "의원님이 보셨을 때 윤석열은 대통령 자격이 스스로 된다고 생각하는 건가요?"라는 한 지지자의 질문에 홍 의원은 "맹목적 권력의지"라며 비판했다.

    윤 후보가 지난 15일 노동이사제를 찬성한다는 의견을 밝힌 데 대해서는 "경영권 침해가 아닌가"라며 반대 입장을 표했고, "국민이 불러서 나온 윤석열, 지금은 다시 들어가라는데 왜 안 들어갈까요?"라는 지지자의 질문에는 "내 맘"이라는 짧은 댓글을 남기기도 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