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안철수 "文대통령, 이명박·박근혜 형 집행정지로 국민 통합해달라"

뉴스듣기


국회/정당

    안철수 "文대통령, 이명박·박근혜 형 집행정지로 국민 통합해달라"

    뉴스듣기
    핵심요약

    안철수 "전두환·노태우도 감옥에 2년 있었다"
    "김영삼이 사면하고, 김대중이 건의했다"
    "형 집행정지를 계기로 진정한 국민통합 시작하자"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가 16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통합을 주장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가 16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통합을 주장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가 16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이번 성탄절에 이명박, 박근혜 두 전직 대통령에 대한 형 집행정지를 결정해달라"고 요구했다.

    안 후보는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이렇게 말하면서 "사면에 대해선 다음 대통령이 국민들의 뜻을 모아 결정하면 된다"라고 밝혔다.

    안 후보는 "이만하면 충분하지 않은가?"라며 "12.12 쿠데타의 주역이었던 전두환, 노태우 두 전직 대통령도 감옥에서 보낸 시간이 2년을 넘기지 않았다. 두 분을 구속했던 김영삼 전 대통령도 자기 임기가 끝나기 전에 두 사람을 사면했다. 사면을 건의한 사람은 김대중 전 대통령이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두 분의 석방은 국민 통합에 도움이 되고, 대선 분위기를 미래지향적으로 바꾸는 데도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며 "국민 여러분께 호소드린다. 두 분에 대한 형 집행정지를 계기로 진정한 국민통합을 시작하자"고 말했다.

    안 후보는 이재명·윤석열 후보를 향해서도 "상대 진영에 대한 증오심으로 공격하는 것도 모자라, 두 후보 중 진 사람은 감옥 간다는 말까지 공공연히 나도는 실정"이라며 "대선에서 패한 자는 죄인이 되고 이긴 자는 독선에 빠지는 역사가 반복되고 있다. 정치 보복이 정권교체의 전리품이 되어서도 안 된다"라고 밝혔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