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강남·마포 아파트 실거래가 지수 하락…"하락 vs 숨고르기"

뉴스듣기


부동산

    강남·마포 아파트 실거래가 지수 하락…"하락 vs 숨고르기"

    뉴스듣기
    연합뉴스연합뉴스
    서울 강남권과 서북권 아파트의 실거래 가격이 지난 10월 하락 전환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3월 이후 7개월 만의 하락으로, 서울 아파트 시장의 하락세가 시작됐다는 관측과 일시적인 '숨고르기 장세'라는 전망이 엇갈린다.

    16일 한국부동산원이 공개한 공동주택 실거래가지수에 따르면 지난 10월 기준 서울 아파트값 실거래지수(2017년 기준 100)는 180.6으로 전월(179.8) 대비 0.42% 올랐다. 지수는 올랐지만 상승폭은 4개월째 줄어 올해 3월 0.27% 상승 이후 7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이 중 강남·서초·송파·강동구 등 강남 4구가 있는 동남권 지수가 0.03% 하락했다. 마포·서대문·은평구가 있는 서북권은 0.50%의 하락폭을 보였다. 두 지역의 실거래가 지수가 하락한 것도 3월 이후 7개월 만에 처음이다.

    실거래가지수는 시세 중심의 가격 동향 조사와 달리 실제 거래된 실거래가격을 이전 거래가와 비교한 것으로, 최근의 시장 상황을 가장 정확히 반영하는 것으로 평가된다. 다만 거래량이 적거나 비정상적인 거래가 포함될 경우 변동폭이 불안정한 한계도 있다.

    클릭하거나 확대하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클릭하거나 확대하면 원본 이미지를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부동산원은 8월부터 본격화된 대출 규제로 매수심리가 위축되고 금리인상, 집값 고점 인식 등에 따른 관망세 확대로 거래량이 급감하자 시세보다 싸게 나온 급매물 위주로 팔려 실거래가 지수가 일부 하락 전환한 것으로 보고 있다.

    부동산원 집계에 따르면 10월에 팔린 서울 아파트 중 실거래가가 종전보다 하락한 건수의 비중은 30.1%로, 9월의 23.6%에 비해 6.5%포인트 높았다. 아직 거래 신고기간이 남았지만, 11월30일까지 신고된 11월 거래 중에는 41.3%의 거래가격이 종전보다 떨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다만 부동산원이 조사한 서울 주간 아파트값은 지난주 기준 0.10% 올라 아직 상승세가 이어지고 있다. 부동산원은 "매수심리가 위축돼 전반적으로 하락 거래가 늘어나는 추세"라며 "이런 분위기라면 내달에는 서울에서도 지수 하락 권역이 늘거나 서울 전체가 하락 전환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연합뉴스연합뉴스최근 광역급행철도(GTX) 등 교통개선 호재와 신도시 건설 등으로 가격이 급등한 인천과 경기의 10월 아파트 실거래가 지수는 각각 전월 대비 2.0%, 1.57% 상승하며 높은 수준을 이어갔다. 하지만 상승폭은 올해 들어 가장 낮았다. 이에 따라 수도권 전체 아파트 실거래가 지수도 1.22% 상승해 2개월 연속 오름폭이 줄었다.

    거래 부진에 이어 일부 실거래가 지수가 떨어지면서 서울 아파트값의 본격 하락을 알리는 신호탄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한국부동산원이 중개업소를 대상으로 조사하는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지난주 96.4를 기록해 4주 연속 기준선(100)을 밑돌았다. 국토연구원의 11월 부동산 소비자 심리지수도 서울 주택기준 118.8로, 지난해 4월(105.0) 이후 1년7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하며 보합 국면이다.

    한국부동산이 이날 공개한 11월 서울 아파트 실거래가 지수 잠정치는 전월 대비 0.91% 하락할 것으로 예측됐다. 시장에서는 "하락 조정기를 거칠 것"이라는 전망과 "거래 침체에 따른 일시적 숨고르기" 장세라는 엇갈린 반응이 나오고 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