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비규제 풍선효과"…중소도시 매수인 3명 중 1명 외지인

뉴스듣기


부동산

    "비규제 풍선효과"…중소도시 매수인 3명 중 1명 외지인

    뉴스듣기

    수도권·5대광역시·세종 제외한 기타지방, 매매량 13.72%↑

    이한형 기자이한형 기자전국 아파트 매매거래는 급감하고 있지만 수도권과 5대광역시, 세종시을 제외한 기타지방 아파트는 거래량이 늘고 외지인 유입도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부동산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가 한국부동산원의 '매입자거주지별 아파트매매 거래' 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해 1~10월 전국 아파트 매매거래량은 총 59만 7557건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73만 8391건)보다 19.07% 급감한 수치다.

    이런 가운데 기타지방 아파트의 거래량은 오히려 늘었다. 올해 기타지방 아파트의 거래량은 22만 4863건으로 전년 동기(19만 7732건) 대비 13.72% 증가했다.

    급증한 거래 중 상당량은 '외지인(관할 시·도 외 거주자)'이 진행했다. 기타지방에서 발생한 매매거래 중 외지인의 매수비율은 전년 보다 8.82%포인트 증가한 34.15%로 집계됐다.

    기타지방 내 지역별 외지인 매수비율은 △충남 42.86% △강원 39.75% △충북 39.41% △경북 30.82% △경남 30.47% △전북 30.08% △전남 25.8% △제주 23.86% 순이었다. 충청도와 강원도 지역이 강세를 보였다.

    반면 다른 권역의 전년비 외지인 매수비율은 △서울시 2.03%p 감소 △수도권 2.94%p 증가 △5대광역시·세종시 2.71%p 증가 수준에 그쳤다.


    업계 관계자는 "서울·수도권, 광역시 같은 대도시 위주로 이어져 온 고강도 규제와 높은 집값 등으로 인해 인접 기타지방에 나타난 풍선효과"라며 "피로감을 느낀 수요자들이 인접지로 눈을 돌리며 인기가 거세진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이어 "또 기타지방은 많은 곳이 '비규제 프리미엄'을 누리는 중소도시"라며 "현행과 같은 규제 기조가 이어진다면, 대도시 인근 중소도시들의 인기는 더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고 덧붙였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