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미접종자 퇴짜" 방역패스 시행 첫날…곳곳 혼선

뉴스듣기


청주

    "미접종자 퇴짜" 방역패스 시행 첫날…곳곳 혼선

    뉴스듣기

    점심시간 전후 접속 폭주…QR코드 먹통 사태
    "접종 일일이 확인 인력 낭비" 자영업자 분통
    "사실상 금족령" VS "연말 확산 차단 시급"

    방역패스 의무화가 본격 시행된 13일 점심시간 전후 전자증명 접속 장애가 발생하면서 곳곳에서 혼선이 빚어졌다. 최범규 기자방역패스 의무화가 본격 시행된 13일 점심시간 전후 전자증명 접속 장애가 발생하면서 곳곳에서 혼선이 빚어졌다. 최범규 기자코로나19 방역패스가 본격 시행된 13일 충북에서도 전자 증명 시스템 먹통 사태가 빚어지는 등 곳곳에서 혼선이 빚어졌다.
     
    음식점 등 자영업자들은 손님들에게 새로 적용된 방역패스 지침을 일일이 설명하거나 접종을 확인하는데 진땀을 뺐고, 시민들은 더욱 까다로워진 방역지침에 엇갈린 평가를 내놓고 있다.
     
    이날 오전 11시 40분쯤 청주시 성안길 한 식당 앞.
     
    식당 앞에 줄지어 선 시민들은 한동안 휴대전화만 만지작거리다 이내 분통을 터뜨렸다.
     
    백신 접종을 증명하는 휴대전화 QR코드 시스템이 먹통이 되면서 식당 출입자체가 막혀버렸기 때문이다.
     
    전국적으로 한꺼번에 접속이 폭주한 탓에 정부가 제공한 전자증명 앱은 물론 네이버나 카카오 등의 시스템마저 모두 접속 장애가 발생했다.
     
    식당 주인 강모(52)씨는 "방역패스 시행 첫날부터 전자 증명 시스템이 먹통돼 당황스럽기만 하다"며 "한동안 손님들의 원성을 듣느라 진땀만 뺐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종사자 한 명은 접종 확인을 전담하다시피 해야 한다"며 "인건비를 줄이며 겨우 버티고 있는 상황에서 인력 낭비까지 벌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시민들 역시 방역패스를 놓고 시선이 엇갈리고 있다.
     
    사실상 금족령(禁足令)이라는 회의적인 시각과 연말 확산 방지를 위한 불가피한 조처라는 입장이 교차하고 있다.
     
    시민 진모(29)씨는 "질환으로 인한 미접종 등 각자의 사정이 있을 수 있는데, 일률적으로 백신 접종자에 한해 식당이나 카페 등을 이용하라고 하는 건 사실상 접종을 강제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코로나19 차단을 위해서는 잠시 불편을 감수해야 한다는 인식도 적지 않다.
     
    또 다른 시민 김모(37)씨는 "연말을 앞두고 확산세가 심상치 않은 게 사실이지 않냐"며 "더 위험한 상황을 피하기 위해서라도 차단방역에 적극 협조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부는 단계적 일상회복 한 달여 만인 지난 6일 다시 사적모임과 방역 패스 기준을 강화하는 초강수를 꺼내들었다.
     
    충북의 경우 사적모임 인원은 12명에서 8명으로 축소되고, 방역패스 의무적용 시설은 기존 5개 업종에서 16개 업종으로 대폭 확대됐다.
     
    방역패스 규정을 위반하면 이용자에게는 과태료 10만 원, 업주에게는 150만 원의 과태료와 함께 영업정지 처분이 내려진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