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아시아/호주

    뉴질랜드 이어 호주도…영연방에 확산하는 '베이징 보이콧'

    뉴스듣기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본부 앞 베이징 동계올림픽 보이콧 시위. 연합뉴스국제올림픽위원회(IOC) 본부 앞 베이징 동계올림픽 보이콧 시위. 연합뉴스미국이 시동 건 베이징동계올림픽 보이콧을 뉴질랜드에 이어 호주도 동참했다. 영연방 국가를 시작으로 전 세계로 보이콧 분위기가 확산할지 주목된다.
     
    7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는 이날 내년 2월 열리는 베이징동계올림픽을 외교적 보이콧한다고 밝혔다.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 연합뉴스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 연합뉴스모리슨 총리는 인권 탄압을 비롯해 호주 정부가 제기한 몇 가지 문제에 대해 중국 정부가 아무런 답변을 내놓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호주 정부 관계자들이 이번 대회를 위해 중국에 가지 않는다는 것은 놀랄 일이 아니다"고 말했다.

    중국은 호주와 관계가 악화하면서 지난해 11월부터 호주산 석탄 수입을 중단했다. 하지만 오히려 중국 곳곳에서 전력난을 겪은 바 있다.


    앞서 미국이 전날 중국의 인권 탄압을 이유로 베이징올림픽의 외교적 보이콧을 공식 선언했다. 뉴질랜드는 코로나19 상황을 가장 큰 이유로 꼽으면서도 미국 움직임에 동참했다.
     
    같은 영연방 국가인 영국과 캐나다도 외교적 보이콧을 검토하는 가운데, 독일과 프랑스 등은 EU(유럽연합) 차원에서 논의하겠다는 입장이다. 대미외교를 최우선으로 하는 일본도 동참할 것이란 전망에 무게가 실린다.
     
    반면 2026년 동계올림픽을 개최하는 이탈리아는 외교적 보이콧에 동참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또 이탈리아는 G7(주요 7개국) 중 처음으로 중국의 확장 정책인 '일대일로'에 참여한 바 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