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홍남기 부총리 "서울 일부 아파트값 하락 직전 수준 진입"

뉴스듣기


부동산

    홍남기 부총리 "서울 일부 아파트값 하락 직전 수준 진입"

    뉴스듣기

    "주택 공급 조치와 기준금리 인상, 가계부채 관리 강화로 주택시장 안정화 흐름 확고해져"

    홍남기(오른쪽)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34차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기재부 제공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34차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기재부 제공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8일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에서 "서울 일부 지역에서 아파트 가격이 하락 진입 직전 수준까지 안정됐다"고 강조했다.

    강북의 경우 지난달 다섯째 주 아파트 가격 상승률이 전주 대비 0.0%를 기록했고, 관악과 광진 그리고 금천도 각각 0.01%와 0.03% 그리고 0.04%에 그쳤다는 것이다.

    홍 부총리는 "지난달 서울 실거래 아파트 절반(49.6%)이 직전 거래 대비 보합·하락했고, 지방은 세종과 대구를 비롯해 가격 하락 지역이 증가하는 추세"라고 덧붙였다.

    "사전청약과 2·4대책 예정지구 지정 등 주택 공급 조치에 기준금리 인상, 가계부채 관리 강화 등으로 최근 주택시장 안정화 흐름이 보다 확고해지는 양상이라고 홍 부총리는 주장했다.

    홍 부총리는 "부동산정책 기본 틀을 견지하며 시장 기대를 상회하는 공급 확대 및 적극적 수요 관리 등을 통해 안정화 기조가 확산하도록 총력을 경주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정부는 이달 중 서울시 '신속통합기획 민간재개발' 첫 후보지 25곳, 2만 6천 호 안팎 선정과 국토교통부·서울시 '공공재개발' 2차 후보지 공모를 연이어 시행할 예정이다.

    정부는 신속통합기획 민간재개발 후보지 미선정 지역은 주민이 원할 경우 공공재개발 공모 참여를 허용하는 등 공공재개발과 신속통합기획 간 협업·연계를 한층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정부는 내년 1월 중 과천 지식정보타운과 남양주 별내 등 선호 입지에 1181호 규모의 첫 입주자 모집을 시작으로 앞으로 매년 7만 호 수준 물량을 통합공공임대로 공급할 계획이다.

    정부는 또, 통합공공임대와 연계해 3·4인 가구가 선호하는 중형주택(전용 60~85㎡)도 신규 도입하고 질적인 측면에서도 분양주택 수준으로 공급하기로 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