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美 베이징올림픽 외교 보이콧에도 靑 "남북평화 기여하길 희망"

대통령실

    美 베이징올림픽 외교 보이콧에도 靑 "남북평화 기여하길 희망"

    靑 핵심 관계자 "올림픽이 평화 전기 되길 바란다는 기존 입장과 같아"
    "美 측이 외교적 경로 통해 우리 측에 미리 알려와"

    이한형 기자이한형 기자미국 정부가 내년 2월에 열리는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대한 외교적 보이콧 방침을 공식화한 가운데 청와대는 7일 "베이징 올림픽이 남북평화에 기여하기를 바란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미국의 올림픽 외교적 보이콧에 대한 우리측 입장'을 묻는 질문에 "다른 나라의 외교적 결정에 대해 특별히 언급할 사항은 없다"며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다만 이 관계자는 "미국 측이 이번 결정에 대해 외교 경로를 통해 우리 측에 미리 알려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청와대는 미국의 외교적 보이콧에도 불구하고 베이징 올림픽이 남북 평화의 전기가 되기를 바란다는 우리측의 기존 입장을 강조했다.

    연합뉴스연합뉴스이 관계자는 "계속해서 말씀드리는 바인데, 우리 정부는 베이징 동계올림픽이 2018년에 평창, 2021년 도쿄에 이어지는 릴레이 올림픽으로 동북아와 세계 평화, 번영 및 남북관계에 기여하게 되기를 희망한다는 기본 입장을 계속 견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같은 발언에 미뤄볼때 우리 정부가 외교적 보이콧에 동참할 가능성은 현재로서는 적어 보인다.

    한편, 미국이 빠짐에 따라 베이징 올림픽 무대를 계기로 남북미중 4자간의 종전선언을 합의한다는 시나리오도 사실상 불가능해졌다.

    청와대는 다만 베이징 올림픽 참석과 종전선언의 추진은 별개의 문제라며, 외교적인 노력을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