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폐지 수집해 6년 동안 기부…그래도 아쉽다는 80대 어르신

뉴스듣기


전북

    폐지 수집해 6년 동안 기부…그래도 아쉽다는 80대 어르신

    뉴스듣기
    전북 남원시 금동에 거주하는 85세 김길남 어르신. 남원시 제공전북 남원시 금동에 거주하는 85세 김길남 어르신. 남원시 제공전북 남원시 금동에 사는 85세 김길남 어르신이 폐지를 수집하며 모은 돈 100만 7700원을 어려운 이웃을 위해 써달라며 지난 6일 전북공동모금회에 기탁했다.

    김 어르신은 노인일자리 참여와 재활용품 수집으로 모은 돈을 2016년부터 6년 동안 꾸준히 기부해 '금동의 기부천사'로 불리고 있다. 누적 기부액은 356만 1110원이다.

    김길남 어르신은 "내가 가진 게 많았다면 더 많은 걸 나눌 텐데 아쉽다. 기부는 무언가를 바라고 시작한 게 아니고 그냥 마음이 하고 싶어서 한 것뿐"이라며 "나누는 기쁨이 얼마나 큰 행복인지 알기에 작은 정성이어도 앞으로 꾸준히 기부하고 싶다"고 말했다.

    윤용한 금동장은 "고령의 나이로 힘들게 번 소득을 어려운 이웃을 위해 기부하신 어르신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어르신의 소중한 나눔이 기부 문화 활성화에 불을 지피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